ADVERTISEMENT

박수홍 친형 부부 재판 결과에…손헌수 "한국은 피해자가 멍청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수홍과 손헌수. 사진 손헌수 인스타그램 캡처

박수홍과 손헌수. 사진 손헌수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박수홍의 절친한 동생으로 알려진 개그맨 손헌수가 14일 박수홍 친형 부부의 1심 재판 결과를 두고 "대한민국은 피해자로 살면 멍청이 소리 들으니 꼭 멋진 가해자가 되라"고 비꼬았다.

손헌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수홍 친형 부부의 1심 재판 결과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대한민국에서 돈 쉽게 버는 법 알려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우선 주변에 돈 빼먹을 사람을 찾아라. 가족이면 더 좋다. 그리고 함께 법인을 만들어 수십억을 빼서 부동산과 가족들을 위해 쓰라"며 "여기저기 흔적이 많이 남아도 괜찮다. 편히 쓰라"고 했다.

그는 "걸리면 굳이 사과도 변명도 할 필요 없이 빼돌린 돈으로 비싼 변호사 써서 형량 줄이고 딱 2년만 빵(감옥)에서 살다 나오면 된다"며 "그것도 힘들면 돈이면 다 되는 유튜버 고용해서 사회적으로 매장하면 잘하면 상대방이 못 견디고 세상을 떠나 줄 수도 있다. 그럼 수십억 생기고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혹시 가족이면 상대방의 사망 보험금도 몰래 준비하라. 그 금액도 쏠쏠할 것"이라며 재판 결과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한편 박수홍 친형 부부는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간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면서 회삿돈과 박수홍의 개인 자금 등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배성중 부장판사)는 친형에게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만 일부 인정해 징역 2년을, 형수에게는 무죄를 선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