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뚜껑 여니 또 3%대…미국 CPI, 조기 금리인하 기대 ‘찬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예상치 웃돈 1월 물가지수

미국 1월 물가상승률이 또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2%대로 하락할 거란 전망과 달리 3%대에 머물면서 조기 금리 인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

1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3.4%로 시장 예상치(3.2%)를 상회한 데 이어 1월에도 예상치(2.9%)보다 튀어 올랐다. 전월 대비로도 0.3% 올라 예상치(0.2%)를 상회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CPI 상승률은 2022년 6월 정점(전년 대비 9.1%)을 찍은 후 지난해 6월부터 3%대를 유지하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 목표인 2%대와는 아직 격차가 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뺀 근원 CPI도 두 달 연속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1월 근원 CPI는 전년 대비 3.9% 올라 시장 예상치(3.7%)보다 높았다. 지난해 12월(3.9%)과 같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로도 0.4% 올라 예상치(0.3%)를 상회했다.

CPI가 예상치를 웃돌며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은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지만, 물가 목표(2%) 달성에 대한 확신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에 선을 그어왔다. 3월에도 기준금리를 연 5.25~5.5%로 5연속 동결한 후 그간 통화 긴축에 따른 인플레이션 변화를 지켜볼 가능성이 크다.

Fed 인사들도 시장의 과도한 인하 기대를 차단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토머스 바킨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지난 12일 한 행사에서 최근 몇 년간 가격 인상으로 이익과 판매량을 늘렸던 미국 기업들이 가격 인상 관행을 내려놓는 속도가 느릴 가능성이 있다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될 실제적인 위험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셸 보먼 Fed 이사도 기준금리 인하 시기나 폭을 예상하기는 시기상조라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을 계속 낮추는 데 현 금리 수준이 좋은 위치인 만큼 가까운 장래에 금리 인하가 적절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