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심 유죄' 조국, 부산서 창당 선언 "檢독재 종식 위해 싸울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고향인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떨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다는 뜻을 국민들께 밝힌다"며 "혼자서는 엄두도 내지 못할 결정이었지만 손을 잡아주신 시민들이 계셨기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지금 외교, 안보, 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위기에 처해 있다.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도약하느냐 이대로 주저앉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다"며 "초저출생과 고령화로 인한 국가소멸 위기는 눈앞에 닥친 현실"이라고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국민은 저성장과 양극화에 신음하고 있고 자영업자와 서민의 삶은 낭떠러지로 내몰리고 있다"며 "우리가 힘들게 관리해 온 한반도 평화가 위협받고 있고, 해외 투자자들은 한반도에서의 전쟁을 우려하여 투자를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급변하는 산업 생태계와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생존을 걱정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는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나. 답답하다 못해 숨이 막힌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비판하는 언론을 통제하고, 정적 제거와 정치 혐오만 부추기는 검찰 독재정치, 민생을 외면하는 무능한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4월 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정권 심판뿐이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갈등, 세대갈등, 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이용하는 정치, 국가적 위기는 외면한 채 오직 선거 유불리만 생각하는 정치는 이제 끝장내야 한다"며 "갈등을 이용하는 정치가 아니라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정당을 만들겠다.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어내는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저의 힘은 미약하지만 국민들과 함께 큰 돌을 들겠다. 그 길에 함께해 주시면 반드시 해내겠다"며 "많은 참여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난 조 전 장관은 전날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나 창당 등 관련 얘기를 주고받았는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제가 모셨던 분으로서 당연히 인사드리고 조언을 구하는 게 기본 예의라고 생각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어제 브리핑 내용으로 나갔을 거라 생각한다"며 "(대화를 마치고) 대통령님과 술 한 잔 했다"고 전했다.

조 전 장관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2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문 전 대통령에게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 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며 이번 총선을 통해 본격적인 정치 참여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 출마 방식에 대한 질문에는 "비례냐 지역구냐 하는 구체적 출마 방식은 제 개인 마음대로 결정할 수 없는 것"이라며 "정당을 만들고 나서 함께 하는 동지나 벗들과 의논해 (출마 방식을)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신당 관련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선 "손 내밀어주고 있고, 그 분들과 함께 아주 빠른 시간 내에 모든 계획을 밝힐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개혁신당과 합당 가능성과 관련해선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