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는 국운 뻗치려나 보다"…尹 놀라게 한 해병대 장병 요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설을 맞아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종범 해병대 2사단장으로부터 군사 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적이 도발할 경우 '선조치, 후보고' 원칙에 따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대응하여 적의 의지를 완전히 분쇄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해병대 2사단은 6·25 전쟁 당시 도솔산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 해병'의 휘호를 받았고, 서울 수복 작전 때는 최선봉에서 눈부신 전과를 거둔 역사적인 부대"라며 "전통과 명예에 걸맞게 확고한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어 든든하다"고 했다.

이어 "병사와 초급 간부들이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 지원하고, 중견 간부와 지휘관들의 임무 여건도 부족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장병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장병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에서 장병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헤어지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에서 장병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헤어지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이후 윤 대통령은 병영 생활관에서 장병 간담회를 진행했다. 한 장병이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여러 부대를 다녀봤지만 고강도 훈련을 지원해 달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올해는 국운이 뻗치려나 보다"라고 치하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장병들은 사회 진출 대비 진로상담 프로그램 확대·통역 전문 인력 관리·금융 교육 확충 등을 건의했고,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에서 이를 적극 검토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장병 부모들과의 설맞이 '깜짝' 영상 통화를 연결해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많이 보고 싶으시죠? (장병들은) 건강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생활관에서 장병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방문해 생활관에서 장병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대통령실

간담회 후 윤 대통령은 2사단 본청 사열대에서 장병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직접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설 명절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근무하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들과 우리의 가족들이 즐거운 명절을 보내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군 통수권자로서 해병대 장병들이 자부심을 갖고 건강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