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충돌 하루만에 또…김성태, 이철규에 "완장 찰 줄만 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후보로 총선 공천을 신청했으나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성태 전 의원이 공관위원인 이철규 의원을 또 한번 강하게 비난했다. 두 사람이 공개 설전을 벌인지 하루만이다.

그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대통령 주변 권력에서 가장 호가호위 하는 당사자”, “음해와 중상모략 비방의 아이콘” 등의 표현을 사용하면서 이 의원을 겨냥했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전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전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하루 앞선 7일 김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 부적격’ 판정에 반발했다. 그는 “이 참담한 결과는 당과 윤석열 대통령 주변에 암처럼 퍼져 있는 소위 ‘핵관’(핵심 관계자)들이 만들어 낸 결과”라고 주장하면서, 공관위원인 이철규 의원이 관여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이 의원은 “당 중진이셨는데 하실 말, 못 하실 말은 가려서 해야 한다”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 의원은 이어 “본인은 서운하겠지만 현실을 받아들여야지 왜 남을 원망하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러자 김 전 의원이 하루만에 이 의원을 다시 받아친 것이다. 그는 이철규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아무말 잔치라고 나불대는 자격이라도 있는지 모르곘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또 “대통령 주변 권력에서 가장 호가호위 하는 당사자가 할 이아기는 아닌거 같다”며 이 의원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완장 찰 줄만 안다”며 “음해와 중상모략 비방의 아이콘으로 이번에도 추악한 완장질 했다고 솔직한 양심고백이나 하시라”고 이 의원을 향한 노골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이 의원이) 정치를 실종시키고 자신이 앞장서 표적 공천 룰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원내대표 시절 이 의원을 가르쳤다고도 했다. 다만 “헌신과 희생의 상처에 소금 뿌리는 야비함을 가르치진 않았다”며 “지하철 출근인사를 비롯한 지역 구석구석 도보행군의 처절함도 야비함 앞에는 백약이 무효인가?”라며 한탄했다.

한편 김 전 의원은 딸의 KT 부정채용 의혹에 따른 뇌물수수 혐의로 2022년 대법원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으나 같은 해 12월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특사로 사면·복권됐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서울 강서을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 6일 부적격 통보를 받았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앞서 뇌물 수수, 가족 취업 비리로 유죄를 받은 경우 사면·복권돼도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는 ‘부적격 기준’을 발표했다.

김 전 의원은 이로 인한 공천 부적격 판정에 “하늘에 맹세코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