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쯔양 먹방' 인종차별 논란…"필리핀 존중" 영상 지웠다, 무슨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먹방 유튜버 쯔양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김지영의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유튜브 쯔양 채널 영상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김지영의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유튜브 쯔양 채널 영상 캡처

구독자 929만 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개그우먼 김지영의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쯔양은 5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1월 28일 업로드된 한국 코미디언과 함께한 영상으로 필리핀 시청자분들과 구독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필리핀을 정말 존중하고 필리핀에서 제 영상을 봐주시는 많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하지만 이번에 제작된 콘텐트가 의도와는 다르게 누군가에겐 마음에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필리핀 시청자분들과 영상을 시청하면서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금 해당 영상은 삭제 조치한 상태”라며 “앞으로 콘텐트를 만들 때 더욱 고민하고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쯔양은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개그우먼 김지영과 함께 찍은 먹방 영상 올렸다. 김지영은 KBS2 ‘개그콘서트’에서 필리핀 결혼이주여성 니퉁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

영상에서 김지영은 어눌한 말투로 “‘개그콘서트’에서 니퉁의 인간극장에 출연 중이다. 원래는 농부의 마누라였는데 지금은 개그우먼”이라고 말했다.

쯔양은 김지영에게 “어떻게 그렇게 하시는 거냐. 말투 흉내를 잘 내신다”고 놀라워했고, 김지영은 “필리핀 사람이니까”라며 웃었다.

이어 김지영은 옷을 갈아입고 니퉁 콘셉트에서 벗어난 뒤 “한국 사람이다. 외국에 한 번도 나가본 적도 없고 여권도 없다. 서울 토박이”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니퉁 캐릭터가 ‘인종차별’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영상을 본 필리핀 네티즌들은 “필리핀 사람으로서 하나도 재밌지 않다”, “필리핀 사람의 억양은 조롱의 소재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국내 네티즌도 “시대착오적인 캐릭터다. 아직도 외국인의 어설픈 발음을 따라 하며 유머 소재로 삼는 게 인종차별인지 모르는 게 실망스럽다”, “해외에서 손흥민, BTS 발음을 조롱하며 유머로 써먹는다고 생각해보라. 아주 저급하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