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프면 원정진료'…김동연 "경기 동·북부에 공공의료원 설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동연 경기지사가 5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동북권 공공의료원 설립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경기도

김동연 경기지사가 5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동북권 공공의료원 설립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경기도

경기도가 의료 취약지역인 동북부권의 의료체계 개선과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의료원 설립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이날 ‘‘동북권 공공의료원 설립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의료원 설립과 소아응급의료 기반 확대, 돌봄의료 원스톱센터 구축 등 3대 전략을 세워 이른 시일 내에 동북부 지역에 공공의료원을 설립하겠다”고 말했다.

동북부 공공의료원 설립은 김동연 지사의 공약사업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6월부터 보건·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경기 동북부 의료체계 개선 위원회’를 열고 공공의료원 설립 방향을 논의해 왔다. 이를 토대로 ‘혁신형 공공병원 모델 개발 연구용역’을 이달부터 10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혁신형 공공병원을 통해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 외에도 감염병 위기 대응, 고령화에 대비한 돌봄 등 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5월부터 7월까지 의정부·동두천·양주·연천·남양주·구리·양평·가평 등 8개 시군을 대상으로 신청서를 받은 후 민관이 참여하는 ‘의료원 설립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올해 안에 최종 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예비 타당성 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8년~2029년 전후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재정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BTL(임대형 민간투자) 방식을 통해 1591억원(부지 매입비 제외)을 투입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의료인력 수급과 필수의료 강화 등 종합적인 의료체계 개선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동북부권 공공의료원이 추가 설립되면 현재 6곳인 경기도의료원 산하 공공병원(수원·안성·이천·파주·의정부·포천)은 7곳으로 늘어난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김포 등의 서울 편입과 경기 북도 분도(分道)를 병행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정치쇼”라고 비난했다. 김 지사는 “경기도 일부가 서울로 편입되면 경기도가 작아지고 쪼그라들기 때문에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립과 서울 편입을 양립하겠다는 것은 상당히 잘못된 것이고, 총선을 앞둔 정치쇼에 불과하다”며 “총선을 앞두고 국민을 현혹하는 일(서울 편입)을 그만하고 북부특별자치도를 추진하는데 진정성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