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과학고 출신 배달기사, 절도 논란에 하차…"인생 포기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과학고에 진학했지만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배달기사 일을 하는 사연으로 주목받았던 정순수(25)씨가 과거 친구들의 소지품을 훔쳤다는 의혹 등이 불거지자 출연 중이던 유튜브 채널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유튜브 채널 '미미미누'는 4일 커뮤니티에 '헬스터디2 2화 영상 비공개 처리 안내'라는 제목의 공지를 올려 "2화 업로드 이후 참가자 정순수 학생이 영상에서 말한 내용들의진위를 파악해달라는 제보를 접하게 됐고, 확인 결과 영상에서 말한 내용들은 모두 사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에서 순수 학생이 고교시절 저지른 잘못에 대한 고백과 함께 자진 하차 의사를 전달했다"며 "해당 영상이 기사화되면서 영상의 내용과 무관한 제3자까지 비난받는 상황이 초래됐고, 추가적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헬스터디2 2화에는 미리 선발했던 남자 예비 1번 학생이 등장할 예정"이라며 "헬스터디 콘텐트와 관련한 잡음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불편함을 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헬스터디'는 공부와 담을 쌓은 N수생을 대상으로 그해 수능 시험까지 모든 강의와 교재, 생활비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대입 콘텐트다. 정씨는 최종 합격 수험생으로 참가했다.

정씨는 중학교 시절 전교 1등을 할 정도로 성적이 우수해 과학고에 진학했지만 어려운 가정 형편 탓에 동급생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등 적응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어머니가 조울증을 앓게 됐고, 아버지마저 치매에 걸리면서 형편은 더욱 어려워졌다고 한다. 정씨는 다섯 번의 수능을 봤지만 좋은 성적을 얻지 못했고, 결국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배달기사 등의 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6수에 도전하게 된 그는 "의사가 돼서 엄마 아빠를 돌볼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정씨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진 가운데, 한 커뮤니티에서는 그가 과거 남의 노트북 3대를 훔친 적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너무 힘들다는 핑계로 도망치듯 하차하겠다고 한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 영상에서 나온 이야기들로 인해 제가 살아온 길에 대해서 공감해 주시고 좋은 댓글, 메시지를 보내주신 분들에게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에 나온 이야기들은 제 모든 걸 걸고 진실된 이야기였다. 하지만 제가 과거에 했던 너무나 잘못된 행동도 정말 있었던 일이다. 당시에도, 이번에도 제 사과를 받아준 세 명의 동기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뿐이다. 평생 미안해하면서, 고마워하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비록 헬스터디에서는 하차하지만 절대 인생을 포기하지 않겠다"며 "멋지게 성공하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영상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선한 영향력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