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두터움과 속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탄샤오 9단 ● 박정환 9단

장면 2

장면 2

장면②=실리를 밝히면 엷어지고 엷어지면 고통을 당한다. 두터움을 취하면 안심이다. 그러나 두터움은 속도에서 뒤진다. 실리 부족에 대한 근심을 떨칠 수 없다. 박정환이 흑1로 좌변을 파고들자 탄샤오는 지체 없이 백2로 뻗었다. 느리지만 두터운 수라고 믿었다. AI는 어떤 평가일까. AI 그래프는 10% 내려간다. AI는 “느리다”고 말하고 있다. 바둑에서 기동성은 중요한 가치다. 너무 빠르면 엷어지고 느리면 급한 곳을 놓친다.

AI의 안목

AI의 안목

◆AI의 안목=AI는 우변에서 누가 먼저 움직이느냐에 따라 이곳의 주도권이 넘어간다고 봤다. 해서 백1로 우변부터 움직여 5까지의 수순을 제시한다. 이런 판단, 이런 대세 감각은 안목의 문제다. 판 전체를 보고 미래를 내다보는 안목. 그걸 바탕으로 착수의 우선순위가 정해진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실전도 얼핏 비슷한 그림이지만 흑이 한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 차이가 미묘하게 작용하고 있다. 아직 집 차이는 1집도 안 되지만 대국자는 백이 뭔가를 놓쳤고 흑이 앞서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