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EU ‘우크라 72조원 지원안’ 타결…헝가리 막판 반대 철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특별정상회의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오른쪽)가 카를 네하메르 오스트리아 총리(왼쪽), 로베르타 메촐라 유럽의회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특별정상회의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오른쪽)가 카를 네하메르 오스트리아 총리(왼쪽), 로베르타 메촐라 유럽의회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연합(EU) 27개국 지도자들이 1일(현지시간) 헝가리의 반대를 극복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500억 유로(약 72조원) 규모의 장기 지원안에 합의했다. 서방의 지원 약화에 걱정했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EU의 통 큰 지원을 환영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정상회의 개회 직후 소셜미디어(SNS) X(옛 트위터)에 “27명의 지도자 모두 EU 예산 내에서 우크라이나에 500억 유로를 추가 지원하는 데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정상회의 시작 전 열린 막판 협상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과 별도 대화를 나눴고, 이 과정에서 헝가리가 반대를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는 오는 3월 EU로부터 49억 유로(약 7조원)를 우선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 합의 소식을 듣고 X에 “EU 27개국 정상 모두가 내린 결정으로 다시 한번 EU의 강력한 단결력을 입증한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헝가리는 지난달 EU 정상회의에서 2024~2027년 우크라이나에 대한 장기 지원안에 홀로 반대해 합의를 무산시켰다. EU 공동예산이 지출되는 지원안이 타결되려면 27개국의 만장일치 동의가 필요하다. EU 내 대표적인 친(親)러시아 국가인 헝가리는 러시아 침공 초기부터 평화 협상을 주장하고, EU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줄곧 어깃장을 놨다. 이에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른 EU는 이번엔 헝가리가 끝내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경우 EU 기금 지급을 중단하고 헝가리 경제에 불이익을 주는 방안 등을 검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