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 멘털' 조규성 "비난 여론요? 진짜 신경 안 쓰였어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우디와의 16강전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조규성. 뉴스1

사우디와의 16강전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린 조규성. 뉴스1

"비난 여론요? 진짜 신경 안 쓰였어요.(웃음)"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스트라이커 조규성(미트윌란)은 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조규성은 지난달 31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아시안컵 16강전 0-1로 뒤진 후반 막판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비난 여론을 잠재웠다.

10분이 주어진 추가시간 중 마지막 1분여를 남기고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설영우(울산)가 머리로 내준 패스를 껑충 뛰어올라 머리로 받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머리로 2골을 성공시키며 해결사 본능을 뽐낸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전(2-3 패)을 떠올리게 하는 골이었다. 조규성의 동점골로 기사회생한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사우디를 누르고 8강에 올랐다. 조규성은 승부차기에서도 세 번째 키커로 나서 깔끔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조규성은 사우디전까지만 해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가장 많은 '악플' 공격을 받은 선수였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으나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탓이다. 그가 쉬운 골 찬스도 몇 차례 놓치자, 비난 여론은 더욱 커졌다. 그러나 조규성은 골 침묵 속에서도 아무렇지 않은 듯 각종 인터뷰와 기자회견에 나섰다.

클린스만 감독(왼쪽)과 기자회견에 나선 조규성. 뉴스1

클린스만 감독(왼쪽)과 기자회견에 나선 조규성. 뉴스1

이날 기자회견은 호주와의 대회 8강전을 하루 앞두고 열렸다. 조규성은 비난 여론에 대한 속마음을 묻는 말에 "진짜 하나도 신경을 안 쓴다"고 웃으며 답했다. 그러면서 "(비난은) 모든 운동선수가 겪어야 할 숙명이다. 선수라면 주변의 소음을 신경 쓰지 않는 방법, 노하우가 있다. 난 명상도 하고 책도 읽는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동석한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한국 감독을 바라보며 "(비난하는 사람들보다) 나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내 옆에는 감독님이 있고, 동료들도 있다"면서 "(비난하는) 사람들이 말하는 건 신경 안 쓴다"고 밝혔다. 호주는 체격이 큰 팀이다. 주전 센터백 2명의 평균 신장이 1m90㎝가 훌쩍 넘는다.

이에 대해 조규성은 "호주라는 팀은 단단하다고 생각한다. 수비도 단단하다"면서도 "우리 팀에는 더 빠르고 날렵한 선수가 많다. 득점력에서 큰 걱정은 안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2015년 호주 대회 결승에서 호주와 만나 연장 접전 끝에 1-2로 패했다. 조규성은 "그때는 내가 없었다. 오래전 일이라 기억도 잘 안 난다"고 답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호주전에 대해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 사우디와 120분 혈투를 펼쳤듯이, 내일 경기도 혈투, 전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부차기는 매우 어렵다. 많은 감정이 이입되곤 한다. 다음 경기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오늘도 승부차기 훈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이 호주보다 늦게 16강전을 치러 이틀 덜 쉬는 점에 대해서는 "토너먼트는 원래 이렇다. 고통을 이겨내야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과 호주의 8강전은 3일 오전 0시30분알와크라의알자눕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