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지율 부심’ 바이든 캠프, 테일러 스위프트에 러브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을 대표하는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AP=연합뉴스

미국을 대표하는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AP=연합뉴스

재선을 위한 선거운동을 본격화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진영이 세계적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4)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9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보좌진들이 선거 전문가와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들을 끌어모으는 한편 스위프트의 지지를 얻어낸다는 ‘야심찬 꿈’을 추진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2억7900만명에 이르는 스위프트가 지지선언을 해준다면 지지율 부진으로 고전하는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선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NYT는 “(스위프트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이나 공연 중 발언으로 수백만의 지지자를 움직일 수 있는 인물”이라면서 “스위프트의 모금 호소는 바이든에게 수백만달러의 가치를 지닐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선거캠프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스위프트 콘서트 투어 현장을 직접 찾는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이미 많은 계획이 세워진 까닭에 소셜미디어 관련직 구인 공고에는 스위프트와 관련한 미디어 전략은 제시할 필요가 없다는 내용마저 적혔다고 NYT는 전했다.

바이든 캠프는 이 밖에도 여러 유명인과 소셜미디어 스타를 우군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이러한 전략에는 '역대급 비호감 대결'이 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대선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가급적 긍정적인 대중적 이미지를 심어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스위프트는 지난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2023 올해의 인물’로 뽑혔다.

포브스지에 따르면 미국 성인 53%가 그의 팬을 자처하고 있고, 그가 공연한 지역은 경제가 살아난다는 뜻의 ‘스위트프노믹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스위프트의 월드투어 콘서트 ‘에라스 투어’는 대중음악 콘서트 투어 사상 최초로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10억4000만 달러·약 1조4000억원)하기도 했다.

29일 스페인 스포츠 신문 ‘마르카’(MARCA)에 따르면 국제 여론조사기관 ‘레드필드 앤 윌턴’(Redfield & Wilton)은 올해 미국 대선에서 18% 유권자들이 스위프트가 지지하는 후보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더 높거나’(more likely) ‘상당히 높다’(significantly more likely)고 답했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스위프트는 아직 명확히 대선 지지 후보를 밝히진 않은 상태다.

다만 올해 대선이 지난 대선에 이은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간 재대결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2020년 대선 당시 스위프트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나온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한 바 있다. 스위프트는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백인 우월주의와 인종차별의 불을 지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