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세계 해적 인명피해, 60% 증가…아시아 해역피해, 75건으로 가장 많아

중앙일보

입력

지난 2019년 해적 의심선박을 확인하고 퇴치하는 청해부대 1진(문무대왕함) 모습. 연합뉴스

지난 2019년 해적 의심선박을 확인하고 퇴치하는 청해부대 1진(문무대왕함) 모습. 연합뉴스

전 세계 해적에 의한 인명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30일 발표한 ‘2023년 전 세계 해적사건 동향’에 따르면, 2022년 74명에 그쳤던 해적에 의한 인명피해가 지난해에는 119명으로 60% 증가했다. 선원 납치피해도 2명에서 32명으로 급격하게 늘었다.

전 세계 해적사건도 2020년 195건부터 2021년 132건, 2022년 115건 등 꾸준히 감소했지만, 2023년 119건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해적사건 중 아시아 해역 피해가 75건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싱가포르 해협에선 선박용 물품을 훔치는 해상강도 사건이 37건 발생했다.

서아프리카 해역에서는 유류를 탈취하기 위해 선박을 나포(3건)하거나 선원을 납치(14명)하는 치밀하고 고도화된 해적행위가 확인됐다. 이와관련 해수부는 해당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에 대해 연안국 호송 서비스 이용 등의 안전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소말리아ㆍ아덴만 해역에서는 1건의 선박피랍 사건이 발생했다. 국제해사국 해적정보센터(IMB-PRC)를 비롯한 청해부대, EU연합함대 해양보안센터 등 정보기관은 지난해 11~12월에 반영되지 않은 약 10건의 해적 활동을 포착하는 등 소말리아 해적이 중동정세 불안을 틈타 활동을 재개한 것으로 파악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불안한 국제 정세와 맞물려 전 세계 해적 사건도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며 “해적위험해역을 통행하는 선박은 최신 동향을 참고하여 해적피해 예방대응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023년 해적사건 발생동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해양수산부의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 누리집(www.gicom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는 구글의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