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러브콜에…유승민 "당 지킬 것, 출마도 안한다" 일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당을 지키겠다. 공천 신청은 하지 않는다”며 4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탈탕도 하지 않기로 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거취에 대해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24년 전, 처음으로 야당이 된 한나라당에 입당했다”며 “힘든 시간들도 많았지만, 이 당에 젊음을 바쳤고, 이 당이 옳은 길을 가길 항상 원했으며, 처음이나 지금이나 이 당에 누구보다 깊은 애정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그는 “이 당은 특정인의 사당(私黨)이 아니다. 정치가 공공선을 위해 존재하기를 바라는 민주공화국 시민들이 이 당의 진정한 주인”이라며 “이분들을 위한 정치를 해왔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오랜 시간 인내해왔고, 앞으로도 인내할 것”이라며 “우리 정치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복무하도록 남은 인생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유 전 의원의 발언은 ‘이준석 신당 합류설’을 일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앞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유튜브에 출연해 “개혁신당 입장에서도 유승민 전 의원이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도의 당이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체계를 구성하고 있다”며 “당연히 (함께 할) 생각이 있다. 굴뚝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시점에 말씀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때 ‘유승민계’로 불리기도 했던 이 대표는 유 전 의원을 따라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합류하는 등 주요 변곡점마다 정치적 행보를 함께 해왔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개혁신당을 창당하고, 24일 한국의희망 양향자 대표와 합당을 공식 발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