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6만원대에 서울 대중교통 무제한”…‘기후동행카드’ 운영 시작

중앙일보

입력

기후동행카드 사용 시작을 하루 앞둔 26일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 이용 안내 홍보물이 게시돼 있다.  기후동행카드는 1회 요금 충전으로 30일간 대중교통(지하철, 버스), 따릉이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통합정기권이다.뉴스1

기후동행카드 사용 시작을 하루 앞둔 26일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 이용 안내 홍보물이 게시돼 있다. 기후동행카드는 1회 요금 충전으로 30일간 대중교통(지하철, 버스), 따릉이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통합정기권이다.뉴스1

월 6만원대로 서울 시내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가 27일 첫차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카드를 소지한 시민들은 이날 오전 4시 버스 첫차나 지하철부터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무제한 대중교통 통합 정기권으로 이 카드가 있으면 서울 지하철과 심야버스(올빼미버스)를 포함한 서울시 면허 시내·마을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무제한으로 탈 수 있다.

다만, 신분당선과 다른 시·도 면허 버스, 광역버스는 제외된다.

또 서울에서 지하철을 탔더라도 서울을 벗어난 역에서는 기후동행카드를 태그해 하차할 수 없다. 이 경우 하차 역에서 역무원을 호출해 별도 요금(승차 역∼하차 역 이용요금)을 추가 납부해야 한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승차할 수 없으나 예외적으로 김포골드라인 전 구간(양촌∼김포공항역), 진접선 전 구간(별내별가람∼진접역), 5호선 하남 구간(미사∼하남검단산역), 7호선 인천 구간(석남∼까치울역)에서 하차는 가능하다.

실물 카드와 모바일 카드 두 가지 형태로 지난 23일 출시된 기후동행카드는 판매 첫날부터 곳곳에서 ‘매진행렬’을 이어가며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첫날 6만5000장 판매에 이어 이틀 만에 누적 판매량 10만장을 기록했다. 시는 예비로 준비해 둔 카드 물량을 긴급 투입해 오프라인 판매 수급을 조정하는 중이다.

'기후동행카드로 버스 탑승, 27일부터 가능' 연합뉴스

'기후동행카드로 버스 탑승, 27일부터 가능' 연합뉴스

아직 카드를 구매하지 못한 이들은 모바일 카드를 사면 된다. 모바일 카드는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만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티머니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회원 가입한 후 계좌이체 방식으로 충전할 수 있다.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이 없는 아이폰 이용자는 실물카드를 이용해야 한다

실물카드는 서울교통공사에서 운영하는 1호선 서울역에서 청량리역 구간, 서울지역 2호선에서 8호선까지 역사 고객안전실에서 현금 3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후 역사 내 충전단말기에서 현금 충전하면 된다.

9호선은 역사 내 편의점에서, 신림선·우이신설선 등은 주변 편의점에서 현금과 신용카드로 3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실물카드는 구매 후 ‘티머니카드&페이 홈페이지’에 반드시 등록해야 한다. 등록된 카드만 따릉이 이용과 환불이 가능하다.

모바일카드와 실물카드 모두 충전 후 충전일을 포함해 5일 이내에 사용 시작일을 지정하고 30일 동안 쓸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