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파트 폐지 수거장에 꽁초 버려 불 내놓고 “몰랐다”는 30대

중앙일보

입력

지난 7일 대전 서구 월평동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담배꽁초를 던지는 피의자의 모습. 사진 대전 둔산경찰서

지난 7일 대전 서구 월평동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담배꽁초를 던지는 피의자의 모습. 사진 대전 둔산경찰서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담배꽁초를 버려 불을 낸 30대를 경찰이 입건했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불을 낸 혐의(실화)로 3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 32분경 대전 서구 월평동 자신이 사는 아파트 분리수거장에 담배꽁초를 던져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는 곧 불을 껐다.

경찰은 인근 5개 경비소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파악한 인상착의를 바탕으로 동선을 역추적하고, 탐문수사를 통해 주민인 A씨를 특정했다.

CCTV 영상에는 휴대전화를 보던 A씨가 폐지가 쌓여있는 수거장에 담배꽁초를 버리고 자리를 뜬 지 몇 분 뒤 불길이 치솟는 모습이 찍혀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조사에서 자신 때문에 불이 난 줄 몰랐다고 진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