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한동훈 갈등 중재한 이철규…“소통과정 오해, 다행히 금방 풀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용산 대통령실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간 갈등 국면에서 ‘키맨’으로 불렸다. ‘윤(尹)의 메신저’로 통하는 그는 이번에 물밑 중재를 위해 애썼다. 이 의원은 23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누구보다 서로를 잘 아는 사이”라며 “이번 상황도 잘 해결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 거취 문제는 정리가 된 건가.
“오늘 아침 한 위원장에게 ‘이번 총선이 잘되는 게 우리 모두의 공통 목표’라고 말했다. 대통령도, 한 위원장도, 나도 다 똑같은 마음 아니겠나.”
갈등이 생긴 이유는.
“이렇게까지 불거질 일이 아니었다. 서로 우려를 전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하루씩만 여유를 가졌으면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있다. 그래도 오해가 금방 풀렸다.”

관련기사

이번 갈등은 이관섭 대통령실비서실장이 한 위원장에게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을 서울 마포을에 출마시키려는 것은 사천(私薦)”이라는 우려를 전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고 알려져 있다. 한 위원장은 전날 “험지에 나가겠다는 유명 후보를 내세워 분위기를 띄우려는 의도였다”며 “사무총장, 원내대표, 인재영입위원장 등 간부들과 사전에 논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이 김경율 출마를 논의했나.
“아침 회의 자리에서 ‘김경율 선수가 정청래 지역구로 가겠다는데 이거 멋있지 않아요’라고 묻길래 ‘게임이 되겠네요’라고 했었다.”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도 갈등 원인이다. 사과가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나.
“몰카 공작은 주거침입죄가 성립하는 범죄행위다. 사과하면 책임론을 제기할 게 뻔하다. 한 위원장도 몰카 공작이라고 정의하지 않았나.”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