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들이 남겨준 사명"…천안함 피격 때 작전관, 천안함장됐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10년 3월 26일 북한 어뢰에 피격 당시 천안함에 작전관으로 승선했던 박연수 중령(당시 대위)이 새롭게 태어난 신형 호위함 천안함(FFG-Ⅱ)의 함장으로 22일 취임한다.

해군은 이날 오후 1시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지난해 12월 작전 배치된 새 천안함의 두 번째 함장으로 박 중령의 취임식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천안함 승조원이었던 박 중령은 옛 천안함 폭침일로부터 5050일, 햇수로 14년 만에 천안함의 지휘관으로 복귀하게 됐다. 그는 취임식에 앞서 해군2함대의 천안함 참전 용사 추모비를 참배했다. 취임식에는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장과 천안함 46용사 유가족, 최원일 전 천안함장 등도 참석했다.

22일 해군2함대사령부에 정박 중인 천안함에서 박연수 중령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해군 제공

22일 해군2함대사령부에 정박 중인 천안함에서 박연수 중령이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해군 제공

박 중령은 앞서 배포한 취임사에서 “하늘에서 지켜보고 있을 천안함 46용사와 고(故) 한주호 준위, 그리고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전에서 목숨 바쳐 서해를 지킨 모든 영웅들의 고귀한 희생에 존경을 표한다”며 “그들 앞에 다짐한다. 적이 도발하면 그곳을 적들의 무덤으로 만들고, 단 한 명의 전우도 잃지 않고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박 중령은 2006년 해군 학사사관 101기로 임관 한 후 참수리-276호정 부장, 천안함(PCC) 작전관, 고속정 편대장, 진해기지사령부 인사참모 등을 역임했다.

그는 해군을 통해 함장으로 복무하게 된 소회를 상세히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요약.

22일 해군2함대사령부 천안함 46용사 추모비에서 박연수 중령이 천안함 46용사 부조상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해군 제공

22일 해군2함대사령부 천안함 46용사 추모비에서 박연수 중령이 천안함 46용사 부조상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해군 제공

천안함장으로서 각오는.

“천안함의 책임 해역은 북한과 북방한계선(NLL)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고 있는 접적 해역이다. 언제든 적과 교전이 발생할 수 있는 곳이다. 함장으로서 최전방 수호라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최근 북한은 NLL 일대 해상사격, 수중핵무기체계 시험 주장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현재의 안보 상황은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피격사건이 일어났던 시기와 겹쳐지는 부분이 많다.

(새)천안함은 대잠수함능력이 획기적으로 강화됐고, 각종 유도탄 및 해상작전 헬기도 탑재할 수 있다. 지상 타격도 가능하다. 완벽한 대비태세를 갖추겠다. 적이 도발하면 천안함 전우들의 명예를 걸고 즉각 강력하게 끝까지 응징해 적들을 수장시키겠다.”

임명 소식을 들었을 때의 심정은. 천안함은 어떤 의미가 있나.

“평생 이름 앞에 붙어 있고 또 붙어 있을 이름이다. 사실 천안함 피격 뒤 여러 고민이 있었다. 군 생활을 그만둘까도 생각했지만, 조국의 바다를 수호하는 것이 먼저 간 전우들이 나에게 남겨준 사명이라 생각하고 바다를 지켜왔다. 천안함이 아닌 다른 함정에서 함장 근무를 하면 평생 후회할 것 같았다. 혹시라도 기회가 된다면 신형 천안함의 함장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2010년 3월 26일 멈췄던 천안함의 NLL 수호 임무를 이제 천안함장으로 이어가게 됐다. (가족들은)처음에는 다시 천안함 함장이 됐다고 하니 걱정도 많이 했지만, 응원하겠다고 했다.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더욱 냉철하게 판단해 천안함을 지휘할 것이다.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승리하는 전투함으로 지휘하겠다.”

2010년 4월 19일 육상거치를 앞두고 크레인에 연결된 함미가 가림막 설치로 가려져 있다. 중앙포토

2010년 4월 19일 육상거치를 앞두고 크레인에 연결된 함미가 가림막 설치로 가려져 있다. 중앙포토

최원일 전 함장이 취임 소식을 듣고 전한 말이 있는지.

“천안함장으로 보직돼 고맙다고 했다. 천안함장이라는 중책에 너무 큰 부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도 했다. 항상 응원하겠다고 말씀해주셨다.”

취임을 앞두고 천안함 46용사 추모비를 찾았는데.

“떠오르는 여러 생각을 정리하고 싶어서 옛 천안함을 보고, 천안함 46용사들을 기억하는 추모비를 찾았다. 전우들에게 적이 감히 다시는 도발할 수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적이 또다시 도발하면 전우들의 몫까지 더해 백 배, 천 배로 응징해 원수를 갚겠다고 약속했다.”

천안함 참전 장병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전사한 전우들이 지금도 눈에 아른거리고, 그때의 기억이 생생하다. 남아있는 전우들은 먼저 간 전우를 가슴에 묻고 적은 바다에 묻겠다고 다짐했다. 천안함 전우 모두와 함께 전장으로 나아간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겠다. 천안함의 승리를 지켜봐 달라.”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