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최측근' 유영하 변호사, 대구 달서갑 출마 선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오는 4월 총선에서 대구 달서갑 출마를 선언했다.

유 변호사는 22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분열된 보수를 하나로 만들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묵묵히 노력했고 그 결실도 봤다”며 “이제 홀가분하게 대구의 부활을 위해 대구 달서갑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 달서구갑은 앞으로 대구 정치의 중심이자 저의 정치 여정에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자존감 높은 정치를 해 달라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답하겠다”고 말했다.

유영하 변호사가 22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대구 달서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유영하 변호사가 22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대구 달서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유 변호사는 총선 출마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역할론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총선 출마에 대해 사전 허락을 받았나”라는 질문에 “(출마를) 결정하면 보고는 드리지만 허락을 받고 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는 2월 5일 대구에서 열릴 예정인 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 출판기념회와 관련해서도 “제 선거 유세를 위해 북콘서트 날짜를 그날로 잡았다는 것은 정치공학적 시각”이라며 “출판기념회 일정과 관련된 결정은 출판사의 요청으로 정해졌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경기도 군포에서 17·18·19대 총선에 연속 출마했으나 모두 낙선했다. 20대 총선에서는 서울 송파을에서 경선 없이 단수 추천해 공천을 받았으나,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공천 결과에 반발해 당 직인을 들고 부산으로 향한 이른바 ‘옥새 파동’이 일어 출마가 무산됐다.

2022년 4월 대구시장 출마를 선언했으나 경선에서 탈락했고, 5월에는 홍준표 대구시장 출마로 공석이 된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공천을 신청했지만 역시 탈락했다.

유 변호사는 이날 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