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연루자와 연애하나"…현아·용준형, 손깍지 사진 진실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현아와 용준형이 18일 오후 소셜미디어에 손을 잡고 걷는 뒷모습 사진을 올렸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현아와 용준형이 18일 오후 소셜미디어에 손을 잡고 걷는 뒷모습 사진을 올렸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현아와 용준형이 공개 열애를 암시하는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용준형은 지난 2019년 '버닝썬 게이트'가 터졌을 당시 입길에 올랐던 인물이다.

현아와 용준형은 지난 18일 오후 각각의 소셜미디어에 둘이 손을 잡고 걷는 뒷모습 사진을 올렸다. 둘은 게시글에 각각 서로의 계정을 태그했고, 현아는 댓글을 통해 "예쁘게 봐달라"고도 적었다.

하지만 이들 게시물에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현아를 향해 "대중에게 저 사람(용준형)이 어떤 이미지인지 알면서 대체 왜"라며 "차라리 (연애를) 공개하지 말지, 이건 솔직한 게 아니다. 실망스럽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버닝썬 사건으로 얼마나 많은 여성이 고통받았는데 거기에 연루된 사람과 연애를 하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일부는 용준형이 고(故)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였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이밖에 "연애가 아닌 뮤직비디오 촬영이나 앨범 자켓 사진이었으면 좋겠다"라든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예쁜 사랑 응원하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현아의 소속사 앳에어리어 측은 19일 "아티스트의 지극히 사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관여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용준형은 2019년 3월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단체채팅방에 용준형이 있다는 의심을 받은 것이다.

이와 관련 용준형은 단체채팅방에 자신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다만 정준영과의 1:1 채팅방에서 공유 받은 불법 촬영물을 본 적이 있으며 이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용준형은 결국 당시 소속된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한 뒤 그해 4월 현역으로 입대했다. 용준형은 당시 "이것(불법 촬영물 시청)이 범법 행위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것을 단호하게 제지하지 못한 점 또한 내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현아는 앞서 가수 던과 6년간 장기 연애를 하다 2022년 결별했다. 이들은 현재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