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외교부, 벤처기업 글로벌화 의견 청취

중앙일보

입력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장관과 외교부 조태열 장관은 19일 「2024년 혁신벤처업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벤처기업가들을 격려하고, 관련 협·단체 대표들로부터 글로벌화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신년회에는 성상엽 벤처기업협회장을 비롯한 14명의 벤처협·단체장 및 유관기관장, 150여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했으며, 벤처기업의 글로벌화 전략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민관협력 방안을 주제로 하는 ‘2024 혁신리더 비전포럼’도 진행됐다.

성상엽 벤처기업협회장은 “CES 혁신상의 36.7%를 한국 중소벤처기업들이 차지하는 성과*가 있었다”면서도 내수 비중이 높은 벤처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촉진할 수 있도록 정부의 다양한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영주 장관은 “벤처기업의 혁신상품들이 시장에서 각광받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글로벌 진출, 우수한 인재들의 원활한 공급, 기업성장을 위한 적시 투자와 자금공급이 고르게 뒷받침되어야 하며 정부부처의 다양한 해외 거점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대로 많은 벤처기업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벤처기업의 글로벌화에 필요한 다양한 정책들을 개발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태열 장관은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를 세계 10위권으로 끌어올린 것은 기술력과 아이디어로 무장한 우리 기업들의 끊임없는 혁신과 세계시장에 대한 도전”임을 언급하고, “경제와 안보가 융합되는 구조적 전환기를 맞아 경제부처로서 외교부가 수행하는 역할의 중요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특히 해외시장 정보와 네트워크가 부족한 중소벤처 기업들을 위해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현지 맞춤형 기업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부처간 칸막이의 과감한 제거를 선언한 중소벤처기업부와 외교부는 벤처·스타트업과 소통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첨단 기술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수요자 맞춤형 사업을 지속 발굴·시행해 나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