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끌려나간 강성희에 "사건 만들려는 운동권 버릇 좀 그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행사에서 경호원들에 의해 끌려나간 강성희 진보당 의원(전북 전주을)에 대해 “자꾸 사건을 만들려고 하는 운동권 버릇”이라며 “그런 건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진 교수는 18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대통령의 손을 놔주지 않고 당기는 건 굉장히 위험한 행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전북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 입장하는 윤 대통령과 악수하며 “국정 기조를 바꿔야 합니다”라고 말했고, 이후 대통령 경호원은 강 의원의 입을 막고 행사장 밖으로 강제로 끌어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강 의원이 악수했을 때 소리를 지르면서 대통령의 손을 놓아주지 않았다”며 “경호처에서 손을 놓으라고 경고했고, 대통령이 지나간 뒤에도 고성을 지르며 행사를 방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당연히 경호상의 위해 행위라고 판단될 만한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진 교수는 “영상만 가지고는 상황 파악이 잘 안 된다”면서도 “대통령 경호처에서는 위험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 최근 이재명 대표 사건도 있었다. 대통령 경호는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성희 의원은 운동권도 아니고 행사장 와서 뭐하는 거냐. 그런 것 좀 버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예를 들어 옛날에 대통령에게 첼리스트가 연주하러 갔는데 경호원이 ‘활질을 할 때 급격한 동작을 하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 그 정도로 엄중한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 경호실의 입장이 맞다면 저래도 된다고 본다. 다만 정말 그런 상황이었는지는 모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자꾸 사건을 만들려고 하는데 그런 것 좀 안 했으면 좋겠다. 운동권 버릇이다. 의도적으로 한 것”이라며 “일반 행사장에서도 소리치면 끌려나간다. 계속 소리 지르고. 국회의원이 그거 하는 사람이냐. 좀 점잖게 의사 표현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기가 그런 의사를 표현하는 자리가 아니다. 특별자치도 출범을 축하하는 자리인데 거기서 그런 논쟁을 할 자리도 아니었다”면서 “그런 식으로 도발하고 시비 걸고 정치 문제화하고 이런 것 안 했으면 좋겠다. 좀 지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