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많은 커플 고통" 출산율 1.68명에 충격…마크롱 특단의 대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출산율 저하를 막기 위해 산후 휴가를 6개월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현재 프랑스에서 여성은 둘째 자녀까지 산전 6주와 산후 10주를 합쳐 총 16주의 출산휴가를 쓸 수 있는데, 이중 산후 휴가를 부부 모두 6개월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육아휴직에 대해서도 “여성이 육아휴직 기간 노동시장에서 배제되고 월 지원금도 적어 불안케 한다”고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적했다.

프랑스에서는 육아휴직을 최대 3년 쓸 수 있지만 휴직 기간 지원금은 월 400유로(약 60만원)가 약간 넘는 수준이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에 따르면 낮은 보조금 탓에 여성의 14%, 남성의 1%만 육아휴직 제도를 이용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실효가 적은 육아휴직 대신 출산 후 6개월 동안 부모가 출산휴가로 아이와 함께 지내고 이 기간 지원금도 늘리는 새로운 출산휴가를 도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엘리제궁은 이런 방안이 “아이를 갖고자 하는 욕망에 대한 경제, 사회적 장애물을 없앨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마크롱 대통령은 “최근 몇 년간 여성과 남성 모두 불임이 급격히 증가해 많은 커플이 고통받고 있다”며 대대적인 불임 퇴치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대책은 2023년 프랑스 합계출산율이 1.68명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 가운데 나왔다. 프랑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프랑스에서 태어난 아기는 전체 67만 8000명으로, 2022년(72만 6000명)보다 6.6% 줄었다. 합계 출산율은 2022년 1.79명에서 1.68명으로 떨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