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웟선 향하는 ‘文사위 특혜채용’ 수사…홍종학 前중기장관 소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위였던 서모(44)씨 특혜 채용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가 당시 청와대 고위급 인사로 향하고 있다.

사건을 수사중인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 이승학)는 17일 홍종학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서씨를 태국 저가항공사 타이이스타젯에 채용시키기 위해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중기부 산하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 임명했다는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서다. 검찰은 앞서 지난 16일에는 경남 양산의 서씨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타이이스타젯은 태국의 저가 항공사로, 이상직 전 의원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회사다. 중앙포토

타이이스타젯은 태국의 저가 항공사로, 이상직 전 의원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회사다. 중앙포토

타이이스타젯은 이 전 의원이 실소유주로 지목된 회사다. 검찰은 항공 관련 전문성이 없는 서씨가 2018년 7월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채용된 것과 같은 해 3월 이 전 의원이 중진공 이사장에 임명된 것 사이의 대가성을 의심하고 있다. 대가성이 인정될 경우 서씨가 타이이스타젯에 채용된 건 이 전 의원이 중진공 이사장 자리에 앉기 위해 제공한 뇌물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

서씨 특혜 채용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는 크게 두 갈래다. 검찰은 우선 이 전 의원이 중진공 이사장으로 임명되는 과정에서 청와대의 조직적인 개입·지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중진공 이사장직은 응모한 후보들에 대해 중진공 임원추천위원회가 무순위로 복수 후보를 추천하고, 이 중 한명을 중기부 장관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구조다.

이사장 공모 전 靑 '이상직 임명' 논의했나 

전주지검은 지난 9일부터 세종시에 위치한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중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전주지검은 지난 9일부터 세종시에 위치한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중이다. 프리랜서 김성태

하지만 검찰은 이 전 의원의 경우 이사장 공모 절차가 이뤄지기도 전에 이미 청와대에 지시에 의해 이사장에 내정됐고, 이후 공모→후보 응모→임추위→제청 등의 절차는 요식행위에 그쳤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2017년 말 조현옥 인사수석이 주관한 청와대 비공개 회의에서 이 전 의원을 중진공 이사장으로 임명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당시 회의 내용을 재구성하고 있다. 이 회의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홍종학 전 장관 등이 참석했는데, 검찰은 지난 9일부터 일주일 넘게 이뤄진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등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대로 비서실장과 인사수석 등 비공개 회의에 참석한 청와대 인사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최수규 전 중기부 차관은 지난 11일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와 “청와대로부터 이 전 의원의 중진공 이사장 임명과 관련해 지시받은 적 없다”며 “‘밖에서 이 전 의원이 이사장 공모에 지원했다는 풍문이 들리니 참고하라’는 내용을 중기부 모 과장에게 전달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상직, 서씨 채용 지시한 건 사실"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는 2018년 3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뉴스1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는 2018년 3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뉴스1

특혜 채용 의혹 수사의 또 다른 줄기는 서씨가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취업하는 과정에서 이 전 의원의 직접적인 지시나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이 창업주인 이스타항공 관계자로부터 “이 전 의원이 박석호 타이이스타젯 대표에게 서씨를 채용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석호 타이이스타젯 대표는 지난달 6일 전주지법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배임 혐의 1심 결심 공판 직후 중앙일보에 “(서씨가) 대통령 사위라는 건 몰랐다. (채용 이후) 한참 뒤 언론을 보고 알았다”면서도 “(이상직 전 의원이) 서씨 프로필을 주며 (타이이스타젯 직원으로) 채용하라고 한 건 팩트”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서씨를 채용한 이후의 임금 등 구체적인 조건과 처우까지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한다. 박 대표는 “(이 전 의원이 서씨의) 월급은 800만원에 맞추라고 했다”며 “(서씨 가족의 태국 콘도 렌트비로) 제 기억으론 월 10만 바트(약 350만원) 정도 줬다”고 말했다.

검찰은 조만간 서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통해 타이이스타젯 취업 경위와 임금 협상 과정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