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프랑스, 음식물 쓰레기 분리배출 의무화…"한국은 선두 주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에 설치된 음식물 쓰레기통. AFP=연합뉴스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에 설치된 음식물 쓰레기통. AFP=연합뉴스

프랑스가 올해부터 한국처럼 음식물 쓰레기 분리배출을 의무화했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유럽 '폐기물 기본 지침'과 자체 '순환 경제를 위한 폐기물 방지법'(AGEC)에 따라 가정과 모든 종류의 사업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일반 쓰레기와 분리 배출해야 한다. 그동안 프랑스에서는 음식물 쓰레기를 일반 생활 쓰레기와 함께 버렸다.

일반 쓰레기의 3분의 1이 음식물 쓰레기로, 프랑스인 1인당 연평균 83㎏을 배출하는 걸로 집계됐다. 매년 약 540만t의 폐기물이 소각되거나 매립된 셈이다.

프랑스 정부는 음식물 쓰레기의 80%가 수분인 탓에 이를 소각하는 건 불필요한 에너지 낭비라고 판단했다. 또 음식물 쓰레기를 매립할 경우 부패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 발현 가능성이 약 25배 큰 메탄가스가 발생하기도 한다.

프랑스 정부는 음식물 쓰레기를 분리 배출해 재활용하면 약 80만t 이상의 온실가스를 방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일반 생활 쓰레기와 분리 배출해야 하는 음식물 쓰레기는 '한국식 분류법'에 따른 종류 외에 고기 뼈나 생선 뼈, 달걀 껍데기 등과 낙엽, 잔디 같은 녹색 폐기물도 포함된다.

프랑스 정부는 이런 바이오 폐기물을 재활용해 퇴비를 만들거나 바이오가스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음식물 쓰레기 수거 책임이 있는 각 지방 당국이 1월 중순인 현재까지도 별도 수거통 설치를 완료하지 않아 본격적인 분리배출엔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프랑스 매체들은 한국의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 사례도 조명했다.

라디오 프랑스 앵테르는 "한국은 20년 넘게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의 선두 주자"라며 "1995년엔 바이오 폐기물의 2%만 재활용됐지만, 지금은 거의 모든 폐기물이 분류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한국은 스마트 쓰레기통 같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