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닻 올린 ‘이낙연 신당’ “살벌한 증오·저주의 문화와 결별하자”…‘낙준연대’가 관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신당 ‘새로운미래(가칭)’ 창당을 선언했다. 창당 일성은 “살벌한 증오와 저주의 문화와 결별하자”였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이낙연 전 대표가 16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출범식에 참석해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이낙연 전 대표가 16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출범식에 참석해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에서 새로운미래 창당발기인 대회를 연 이 전 대표는 창당 취지문에서 “기존 정당은 조금만 의견이 달라도 적대하며 저주하는 문화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며 “그런 문화를 바꿀 생각은 않고 안주하면서, 문제를 지적하는 동지들에게 저주나 퍼붓는 그런 문화와 결별하자”고 말했다.

이른바 ‘개딸’들에 포획돼 ‘비명’이 전전긍긍하는 친정,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는 말이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억울하고 화나더라도 과거를 답습하지 말자”며 “우리는 과거와 결별하고, 얼룩진 과거는 그들에게 남겨주자”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도 “(민생 문제 등) 그런 문제를 팽개치고 부자 감세나 하는 윤석열 정부는 정신 나간 사람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대표가 발언의 기세만큼이나 현실에서 파괴력을 지니려면 “이준석 개혁신당 정강정책위원장과의 연대가 필수”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제3지대에는 다양한 세력이 모여있지만 결국 고정 지지층이 있는 이들이 바탕이 돼야 하는데, 그 두 세력이 이른바 ‘낙준(이낙연+이준석)연대’를 성사시켜야 찻잔 속 태풍을 넘어선다는 것이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제3지대에서 유일하게 독자적 세력을 가진 이 위원장에게 이 전 대표가 ‘러브콜’을 하는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이날 창당 발기인 대회에도 제3지대의 주요 플레이어라 할 수 있는 이준석 위원장과 ‘미래대연합(가칭)’을 주도하는 이원욱ㆍ김종민ㆍ조응천 의원,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여러분, 이재명 대표가 싫나, 윤석열 대통령이 싫나”라고 말문을 연 이준석 위원장은 “우리는 각자의 정당에서 이 위치에 오기까지 힘 싸움에서 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가장 중요한 소명은 지금까지 진흙탕 속에서 싸워 온 정치 전장을 새로운 미래로 옮기는 것”이라며 “더 이상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만든, 얻을 게 없는 진흙탕 속에서 국민에게 ‘킬러 문항’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이낙연 전 대표가 16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출범식에 참석해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이낙연 전 대표가 16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새로운미래 출범식에 참석해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그렇다고 이 위원장이 ‘낙준 연대’에 마냥 열려 있지는 않다는 게 주변의 전언이다. 개혁신당 관계자는 “이 전 대표가 대선 출마에 대한 솔직한 입장이 무엇인지, 한다면 어떤 비전과 가치를 내세울지 등을 알아야 허심탄회한 논의가 가능하다”며 “우리는 우리 시간표대로 창당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에 진행된 언론 대담에서도 “두 분이 힘을 합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전 대표와 이 위원장의 입장차는 또렷했다. 이 전 대표는 “당연히 저희 고려 사항 중에 중요한 부분”이라고 했지만, 이 위원장은 “시대변화를 이끄는 건 일반 시민들의 마음”이라며 “국민이 지금은 고양이 손이라도 맞잡고 서로 힘을 합쳐 거대한 잘못에 맞서야 한다고 하면 물길에 합류하는 것이고, 따로 또 같이 어느 정도 거리를 두면서 협력해 나가라고 한다면 그렇게 따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