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賞賞초월 한국계...'성난 사람들' 美 에미상 8관왕 싹쓸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 AP=연합뉴스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 AP=연합뉴스

한국계 감독과 배우가 대거 참여한 드라마 ‘성난 사람들(BEEF)’이 미국 에미상에서 8관왕에 올랐다.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 이하 에미상) 시상식은 15일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피콕 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성난사람들’의 연출·제작·각본을 맡은 이성진 감독은 TV 미니시리즈 부문 감독상과 작가상을 동시에 받았다. 드라마 주인공 대니 조 역할을 맡은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을, 상대역을 맡은 앨리 웡은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아울러 ‘성난 사람들’은 캐스팅·의상·편집상까지 수상했다. 후보에 오른 11개 부문 가운데 남녀 조연상과 음악상을 제외한 모든 상을 휩쓸었다.

이성진 감독은 “저희 드라마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하는 인물의 모습이 나오는 장면은 제 스스로를 반영한 모습”이라며 “그런 제가 이렇게 저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투영한 드라마로 상을 받고 사랑을 받을지 몰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성난 사람들’로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에 이어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스티븐 연. AP=연합뉴스

‘성난 사람들’로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에 이어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스티븐 연. AP=연합뉴스

‘성난 사람들’은 마트 주차장에서 생면부지의 두 주인공이 만나 사소한 일로 서로 분노하고 대립하고 복수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10부작 드라마다. 드라마에는 한국계 인물들을 중심으로 한 이민자들의 고충이 자세하게 담겨 있다.

한국계 사회를 배경으로 한 만큼 ‘성난 사람들’에는 한국어가 자주 등장한다. 주인공 대니가 동생 폴을 향해 “마흔이나 쉰 살이 되면 집에서 김치찌개 끓이고 널 기다리는 아내가 좋을걸?”이라며 한국계 여성을 만나라고 훈계하는 장면이 대표적이다.

이 드라마에는 이 감독과 스티븐 연 외에도 여러 한국계 배우들이 출연해 활약했다. 대니의 동생 폴로 출연한 영 마지노, 여주인공 에이미의 남편인 일본계 남성 역할을 맡은 조셉 리 역시 한국계다.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사람들'의 이성진 감독이 지난해 8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국제방송영상마켓(BCWW)' 콘퍼런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사람들'의 이성진 감독이 지난해 8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국제방송영상마켓(BCWW)' 콘퍼런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성진 감독은 한국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미국으로 이주했다. 2008년 미국 장수 시트콤 ‘필라델피아는 언제나 맑음’의 각본을 쓰며 방송작가로 데뷔했다.

그는 소니 리(Sonny Lee)라는 미국식 이름을 써오다 2019년 무렵부터 한국 이름을 사용하고 있다. 이 감독은 지난해 8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방송영상마켓(BCWW)에서 “미국인들이 봉준호·박찬욱 감독의 이름을 부를 때는 조금이라도 더 발음을 정확하게 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나도 미국 이름 말고 이성진이라는 한국 이름에 자부심을 느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스티븐 연은 1983년 서울에서 태어나 다섯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간 한국계 미국인이다. 2010∼2016년 좀비 장르 드라마 ‘워킹데드’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7년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2020년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명성을 얻었다.

‘성난 사람들’은 앞서 지난 7일 골든글로브에서도 TV 미니시리즈 및 영화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