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도 못질렀다"…싱가포르 女유학생 '묻지마 폭행범' 검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동대문경찰서

동대문경찰서

서울 동대문구 한 횡단보도에서 외국인 유학생에게 폭력을 휘두른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4시 30분께 동대문구 이문동에서 3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임의동행 후 조사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오후 4시30분쯤 동대문구 휘경동의 한 횡단보도를 건너다 처음 본 싱가포르 국적 20대 여성을 이유 없이 얼굴을 주먹으로 4∼5차례 폭행했다. 피해자는 얼굴 부위가 빨갛게 부어오를 정도의 경상을 입었다.

피해자는 인근 대학교에 다니는 유학생으로 한국 4년째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목격자를 찾는 글을 올리며 도움을 호소했다.

그는 “횡단보도를 멀쩡히 건너고 있는 도중에 반대편에 서 있던 남자가 아무말 없이 뺨과 코쪽을 무작정 주먹으로 때리기 시작했다. 놀라서 소리도 못 질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같은 피해를 당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여러 번 고민하다 글을 올린다”며 “사건이 발생한 횡단보도 인근 슈퍼 CCTV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목격자나 블랙박스 영상 등을 찾는다”고 말했다.

당시 누군가의 저지로 현장에서 빠져나온 피해자는 약 30분 만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A씨의 폭행을 막은 사람은 그의 가족으로, A씨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던 중 갑작스레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앓고 있으며 의사소통이 어려운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요청에 따라 스마트워치 지급하고, 112시스템에 등록하는 등 피해자에 대한 안전조치를 취했다”면서 “자세한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