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검찰 “송영길, 돈봉투 살포 계획 듣고 잘했다고 칭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2면

송영길

송영길

검찰이 지난 4일 송영길(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하면서, 공소장에 청탁 장소와 청탁을 들어주기 위한 과정을 상세히 담은 것으로 나타났다. 돈봉투 살포 혐의와 관련해선 정황을 보고받고 “잘했다”고 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15일 중앙일보가 입수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송 전 대표는 2021년 6월 26일 서울 여의도 IFC 근처 호텔 식당에서 여수 사업가 박모씨 측으로부터 청탁을 받았다. 여수국가산업단지 소각시설 신설 및 증설 허가 신청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주도록 신경써 달라’는 게 공소장에 기재된 청탁 요지다. 이 자리에 송 전 대표의 후원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연구소’(먹사연) 후원금 업무 담당 상임이사가 배석했다고도 밝혔다. 박씨는 송 전 대표 측에 허가 업무에 관계된 국토교통부 담당자들의 연락처 등도 전달했다고 한다.

이후 송 전 대표는 국토부 국장 출신인 민주당 정책전문위원 김모씨를 대동하고, 2021년 7월 17~18일 ‘강진 수해 지역 및 고흥 나로우주센터 방문’ 일정차 전남 지역으로 내려갔다. 당시 청탁인 박씨가 7월 17일 광주공항과 7월 18일 여수공항에 각각 송 전 대표를 마중·배웅하러 나오며 만났다고 한다. 송 전 대표가 그 자리에서 “(김씨가) 국토부 국장까지 지낸 분인데 앞으로 도와주실 분”이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공소장에는 김씨가 이후 박씨의 청탁을 실제 이행하려 한 정황도 담겼다. 김씨가 2021년 7월 23일~2021년 9월 6일까지 소각처리시설 허가 신청과 관련한 국토부 담당자들에게 12차례 전화해, “잘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는 것이다.

이에 검찰은 박씨가 먹사연에 후원금 명목으로 총 4000만원을 전달한 데 대해 송 전 대표엔 뇌물, 박씨에겐 뇌물공여 혐의를 각각 적용했다.

검찰은 또 공소장에서 송 전 대표가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 살포와 관련해 “보고·승인했다”고 봤다. 특히 2021년 3월 24일 “조직본부에서 지역본부장 등 선거운동관계자들에게 나눠 줄 자금을 마련해, 가져다주겠다”는 계획을 듣고 “잘했다”고 칭찬하며, 금품 제공 사실을 확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송 전 대표는 관련 의혹을 부인해 왔다. 지난달 14일 유튜브 라이브에서 뇌물 의혹에 대해 “먹사연에 박씨가 후원금을 넣었다는 사실을 제가 알지 못했다”며 “제 친구 김씨가 박 전 회장의 청탁을 받고 민원을 알아본 것이 죄냐”고 했다. 돈봉투 의혹에 대해서도 “정치적 책임은 지겠지만, 일관되게 알지 못했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송 전 대표 측 선종문 변호사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검찰의 공소장 내용은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다. 진술 조서가 재판 증거로 채택되는 것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