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북한 스키장 혼자 쓰고 "호텔 좋아요"…23세 백인女 정체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러시아 출신 인플루언서 빅토리아가 북한 마식령 스키장을 방문한 모습. 사진 더 선

러시아 출신 인플루언서 빅토리아가 북한 마식령 스키장을 방문한 모습. 사진 더 선

북한이 스키 리조트 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러시아 인플루언서를 고용했다는 의혹을 외신이 제기했다.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해 9월 정상회담을 계기로 군사협력과 함께 경제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한적한 모습의 북한 마식령 리조트에서 영어로 스키 강습을 받는 모습을 올린 23세 인플루언서 ‘빅토리아’를 소개했다. 빅토리아의 영상에선 그가 넓은 슬로프를 혼자서만 쓰며 스키를 즐기는 모습이 담겨 있다.

빅토리아는 “호텔 체크인도 매우 편했고, 깨끗한 객실 등 모든 것이 마음에 들었다”며 “창밖으로 보이는 스키 슬로프의 경치도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또 온천을 즐기고 리조트에서 점심을 먹는 모습을 보여주며 “정말 맛있는 음식을 먹고, 당구도 하고 스케이트도 탔다”고 말하기도 했다.

빅토리아의 게시물에 따르면 그는 모스크바 출신으로 지난해 11월부터 북한에 살고 있다. 여러 소셜미디어에서 약 8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했다.

북한에서는 소셜미디어가 엄격하게 금지돼 있지만, 더 선은 빅토리아가 “정기적으로 온라인에 게시물을 올리면서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과 연관돼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 북한이 미사일과 포탄을 지원한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러시아인이 북한에서 휴가를 보내도록 독려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북한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스키 관광을 개방하기로 했다.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는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여행사인 보스토크 인투르와 함께 다음 달 9일부터 나흘간 평양과 마식령 스키장을 관광하는 상품을 내놓았다. 가격은 750달러(약 98만원)이다. 마식령 스키장은 평양에서 차로 약 3시간 거리인 강원도 원산 인근에 있는 북한 대표 관광지 중 하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