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괌 여행 한국인 살해 용의자 ‘신상공개’…한 명은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괌 한국인 관광객 피살 사건 용의자 케이코 주니어 산토스(28, 왼쪽)와 공범으로 추정되는 스테펜 키아누 파울리노 카마초(26).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괌 한국인 관광객 피살 사건 용의자 케이코 주니어 산토스(28, 왼쪽)와 공범으로 추정되는 스테펜 키아누 파울리노 카마초(26).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괌에서 한국인을 총격 살해한 용의자 2명의 신상이 공개됐다. 이 중 한 명은 숨진 채로 발견됐다.

11일(현지시간) 괌뉴스에 따르면 9일 숨진 채 발견된 용의자는 케이코 주니어 산토스(28)다.

괌 경찰 당국은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산토스가 총기를 이용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이 발생한 투몬에서 차로 약 30분 거리인 요나 마을에 주차된 차량에서 발견됐다. 극단 선택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산토스는 2014년부터 절도, 신원 도용, 위조 등 전과가 있었다. 지난해 11월에 교도소에서 출소했다.

공범으로 추정되는 스테펜 키아누 파울리노 카마초(26) 같은 날 게임방에서 검거됐다. 그는 가중 살인, 가중 폭행, 강도, 흉기 사용, 공모 등의 혐의로 구금됐다. 10일 검찰당국은 "카마초를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괌뉴스는 "이들은 가정이 있는 아버지"라고 밝혔다.

스테판 이그나시오 괌 경찰청장은 마약 연관 여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며 "유동적으로 수사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총격 사건의 피해자인 한국인 남성은 은퇴를 기념해 아내와 괌을 찾았으나, 괌 투몬 지역 건비치에서 강도의 총에 맞았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