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에 빗장 풀어준 美증권위…"131조 유입" "역사적 실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전경. AP=연합뉴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전경. A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상장 및 거래를 승인했다. 암호화폐 거래소가 아닌 미 주요 거래소를 통해 비트코인 현물에 투자할 길이 열린 것이다. SEC가 승인한 대상은 블랙록·그레이스케일·피델리티 등 자산운용사가 운용하는 11개 비트코인 현물 ETF로, 이들 ETF는 이르면 11일부터 뉴욕 증권거래소, 나스닥, 시카고 옵션거래소에 상장돼 거래될 예정이다.

이번 결정은 SEC가 비트코인 선물 ETF 상장을 승인한 지 3년 3개월 만에 나왔다. 비트코인 선물계약을 구입해 보유하는 선물 ETF와 달리 비트코인 자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현물 ETF는 2013년 처음으로 SEC에 상장 승인 신청을 했지만 번번이 기각됐다. 가격 조작 가능성이 있고, 변동성이 지나치게 크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2021년 캐나다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가 처음으로 출시되고, 지난해 8월 그레이스케일이 SEC를 상대로 “비트코인 신탁을 현물 ETF로 전환하게 해달라”며 낸 소송에서 승소하는 등 관련 판결이 이어지면서 현물 ETF의 상장 승인 관측이 우세해졌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해당 판결을 언급하며 “가장 지속 가능한 미래는 현물 비트코인 상장지수상품(ETP) 주식의 상장·거래를 승인하는 것”이라면서도 “(이번 결정이) 비트코인을 보증하지는 않는다. 투자자들은 비트코인 및 암호화폐와 연계된 상품의 위험성에 계속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투자장벽 낮춰” VS “역사적 실수”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SEC 결정은 개인·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투자 장벽을 크게 낮출 것으로 평가된다. 캠벨 하비 듀크대 교수는 “이번 승인으로 개인 투자자와 기관 투자자 모두 복잡한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수탁) 문제에 대한 걱정 없이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는 비트코인 현물 ETF는 첫날 40억 달러의 거래량을 기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스탠다드차타드(SC) 은행 역시 올해 비트코인 현물 ETF에 500~1000억 달러(약 131조원)의 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며, 올해 말까지 비트코인 가격이 10만 달러(약 1억3000만원)를 찍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홍성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비트코인 현물 ETF에 총 1000억 달러의 자금 유입이 가능해 보인다”며 “높은 관심이 이어진다는 가정 하에선 낙관적으로 첫 6개월에 200억 달러 유입도 가능하다”고 했다.

반면 시장 기대감이 과장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비트코인 가격은 암호화폐 거래소 FTX가 파산하면서 2022년 11월 1만6000달러까지 주저앉았다가, 현물 ETF 승인 기대감에 지난해 말 폭등하면서 4만 달러 선을 넘었다. 데니스 켈러허 싱크탱크 ‘베터마켓’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결정은) 역사적 실수”라며 “SEC의 조치는 이 쓸모없는 금융 상품에 대해 아무것도 바꾼 것이 없다.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는 여전히 합법적인 용도로 사용되지 않는다”고 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이아니스 지오카스 시니어 디렉터 역시 “비트코인의 악명 높은 가격 변동성으로 인해 주류 투자자들이 보다 익숙치 않은 투자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고 했다.

불붙은 운용사 보수비 경쟁…국내 출시는 미지수

비트코인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 현물 ETF 11개가 일괄 승인되면서 시장 1위를 선점하기 위한 자산운용사들의 레이스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ETF는 시장 1위에 자금이 몰리는 선점 효과가 큰 시장으로 평가된다. 블랙록이 비트코인 현물 ETF 보수비용을 0.3%에서 0.25%로 낮추고, 첫 12개월간 50억 달러의 자산에 한해 0.12%의 보수비 프로모션을 적용한다고 밝히는 등 운용사들이 보수비 경쟁에 돌입한 이유다. 비트와이즈는 0.2%의 보수비를 내세웠고, 아크인베스트는 아예 첫 6개월간 10억 달러의 자산에 한해 0% 수수료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국내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판단에 따라야 하지만, 투자 수요가 많은 매력적인 상품인 만큼 국내에서도 관련 상품을 출시를 노리는 운영사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국내에서 비트코인 제도권 투자가 언제부터 가능해질지는 미지수다. 현행 규정상 가상자산을 ETF 기초자산으로 지정할 수 없는 등 관련 규정이 미비해서다. 한성대 블록체인연구소 소장 조재우 교수는 “국내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며 “자체 ETF를 출시하기 위해선 커스터디가 중요한데, 국내에 몇몇 업체가 있긴 해도 인프라가 더 갖춰져야 한다”고 했다.

가상자산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SEC 결정이 나온 직후 비트코인 가격은 4만7647.22달러까지 올랐다. 이더리움도 차기 암호화폐 현물 ETF 편입 기대감에 비슷한 시각 2622.82달러까지 폭등했다.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