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 제조에서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정기선 기조연설 [CES 2024]

중앙일보

입력

10일(현지시간)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열린 CES 2024 기조연설자로 나서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연설했다. 라스베이거스=고석현 기자

10일(현지시간)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열린 CES 2024 기조연설자로 나서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연설했다. 라스베이거스=고석현 기자

“건설산업은 인류의 모든 기반을 마련해왔지만, 기술과 혁신에서 가장 느린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를 혁신하지 않으면 미래를 바꿀 수 없습니다. ‘사이트(Xite) 혁신’을 통해 인류가 미래를 건설하는 근원적 방식을 변화시킬 것입니다.”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24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시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Xite Transformation) 비전을 설명했다. ‘Xite’(사이트)는 물리적 건설 현장을 뜻하는 ‘Site’(사이트)를 확장한 개념으로, 정 부회장은 건설현장에 미래 기술을 도입해 인류의 지속가능성 문제에 대한 해답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이번에 국내 비(非) IT·가전 기업 중 처음으로 CES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올랐다.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IT·모빌리티에 이어 최근엔 해상·상공 등으로 영역을 넓히면서 ‘인프라 테크’ 기업 HD현대의 비전을 소개하기로 한 것으 보인다. HD현대는 2022년부터 CES에 전시 부스를 열고 참가해왔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CES 2024 기조연설에 앞서 게리 샤피로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CES 2024 기조연설에 앞서 게리 샤피로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게리 샤피로 CTA 회장은 정 부회장을 기조연설자로 소개하며 “CES에서 모빌리티 산업계의 발전을 지켜봤는데, 그 다음은 해상·상공”라며 “HD현대는 세계에서 가장 큰 조선사인 동시에, 에너지·화학·로봇·건설장비 등으로 지구 곳곳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다. ‘젊은 리더’인 정 부회장을 소개한다”고 말했다.

HD현대 관계자는 “행사장에 1800석이 마련됐는데, 전 좌석이 매진됐다. 좌석 뒤편에 서서 기조연설을 듣는 사람도 많았다”고 말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 구자은 LS그룹 회장,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 신유열 롯데지주 전무, 크리스 르베크 테라파워 최고경영자(CEO) 등 산업계 인사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CES 2024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1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이 CES 2024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정 부회장은 인공지능(AI) 기반의 무인 자율작업 장비 플랫폼인 ‘X-와이즈’와, 건설 장비들을 연결해 최적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하는 지능형 현장 관리 솔루션 ‘X-와이즈 사이트’를 처음으로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 혁신 기술은 우리 사업의 본질이 하드웨어 기반 장비 제조업에서 소프트웨어 기반 솔루션 제공 업체로 진화했음을 의미한다”며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 역사적인 변화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조연설에는 HD현대의 파트너사들도 무대에 올랐다. ‘그라비스 로보틱스’의 창업자인 마르코 후터 스위스 취리히공대 교수는 “그라비스·HD현대가 협력해 건설산업의 본질을 바꾸고 미래를 그려나갈 것”이라고, ‘구글 클라우드’의 필립 모이어 부사장은 “건설 산업의 발전에는 집단지성 구축이 필수적인데, 개방형 생태계를 추구하는 ‘X-와이즈 사이트’가 큰 역할을 할것”이라고 말했다. HD현대의 오랜 파트너인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관계자도 나와 향후 협력 확대를 예고했다. 가다 알라무드 사우디아라비아 산업자원부 국제관계 자문위원은 “HD현대의 차세대 건설 장비와 현장 운영 솔루션이 ‘사우디 비전 2030’ 추진 속도를 가속화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각각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