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현근택 '성희롱 컷오프' 문자에…이재명 "그건 심하지 않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9일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친명(친이재명)계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대한 윤리감찰을 지시했다. 앞서 측근인 정성호 의원과 현 부원장의 징계 수위를 논의한 메시지도 포착됐다.

현 부원장은 지난해 말 지역구 시민단체 송년회에서 지역정치인 A씨의 여성 비서에게 "(A씨와) 부부냐" "같이 사냐"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도와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던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 사진 페이스북 캡처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도와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던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 사진 페이스북 캡처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최고위원회의 간담회를 열고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란 판단으로 우선 윤리감찰단 감찰을 지시하게 됐다"며 "이 대표의 뜻"이라고 했다.

피습 후 입원 치료 중인 이 대표는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현 부원장의 징계 수위에 대해 정 의원과 논의한 모습도 포착됐다. 메시지에서 이 대표는 "어느 정도로 할까요"라며 정 의원의 의견을 물었고, 정 의원은 "당직자격정지는 되어야 하지 않을까. 공관위 컷오프 대상"이라고 답했다. 강경 대응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답변이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본회의 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이데일리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본회의 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이데일리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본회의 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이데일리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본회의 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이데일리

이에 이 대표는 "너무 심한 것 아닐까요?"라고 반문했고, 정 의원은 "그러면 엄중 경고. 큰 의미는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이 대표의 반문에 징계 수위를 크게 낮춘 것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징계는 총 5단계로 ▶제명 ▶당원자격정지(1개월 이상 2년 이하) ▶당직자격정지▶당직직위해제 ▶경고로 나뉜다. 메시지에서 언급된 '엄중 경고'는 가장 낮은 수준의 조치로, 당직이나 출마 등에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이와 관련 권 수석대변인은 "가까운 사람들끼리 현안에 대해 개인적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인 현 부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기회가 된다면 직접 뵙고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언행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현 부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캠프 대변인을 맡았다. 현 부원장은 이번 22대 총선에서 비명(비이재명)계 윤영찬 의원 지역구인 경기 성남 중원구 예비후보로 등록하며 출마 준비에 나서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