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지지율 35.7%…쌍특검법 거부권 영향 2030 지지율 하락"[리얼미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30% 중반대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2∼5일(1월 1주차) 전국 18세 이상 2016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그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직전 조사보다 1.5%포인트 내린 35.7%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1.2%포인트 상승한 60.8%였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12월 2·3주차 조사에서 2주 연속 36.3%를 기록했다. 지난주 37.2%로 반등했으나 일주일 만에 다시 하락했다.

김주원 기자

김주원 기자

리얼미터 측은 "본회의 표결 8일 만에 이뤄진 '쌍특검법안'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 논란이 긍정층 이탈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공정성에 민감한 20·30대의 긍정 여론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권역별로는 인천·경기(6.7%포인트↓), 광주·전라(2.4%포인트↓), 대구·경북(1.7%포인트↓)에서 국정수행 지지도가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20대(5.4%포인트↓)와 30대(5.2%포인트↓), 40대(3.0%포인트↓)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대전·세종·충청(8.1%포인트↑)에서는 국정 수행 지지도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부산·울산·경남(1.7%포인트↑), 70대 이상(1.9%포인트↑), 60대(1.2%포인트↑), 50대(1.1%포인트↑)에서도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3%다.

신당(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6일 오후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열린 당원모집 행사에 참석해 메가폰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신당(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6일 오후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서 열린 당원모집 행사에 참석해 메가폰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지난 4∼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3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은 직전 조사보다 1.5%포인트 떨어진 36.6%, 더불어민주당은 0.9%포인트 오른 44.5%로 각각 집계됐다.

양당 격차는 5.5%포인트에서 7.9%ㅍ로 벌어졌다. 양당 지지율이 오차범위(±3.1%포인트) 밖 격차가 난 것은 3주 만이다.

리얼미터 측은 "문병호 전 의원 등 13명이 '이준석 신당'에 합류하면서 신당 관련 보도량 증가가 국민의힘 지지층 분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피습에 따른 당무 정지 논란 속에서 지지율이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국민의힘 지지도는 인천·경기(6.1%포인트↓), 서울(2.9%포인트↓), 남성(2.6%포인트↓), 광주·전라(2.7%포인트↓), 20대(4.2%ㅍ↓), 30대(3.9%포인트↓), 50대(3.8%포인트↓) 등에서 하락했다. 반면, 대구·경북(3.7%포인트↑), 대전·세종·충청(14.4%포인트↑), 60대(3.8%포인트↑) 등에서는 상승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서울(3.6%포인트↑), 인천·경기(3,2%포인트↑), 30대(6.6%포인트↑), 20대(3.7%포인트↑)에서 상승했다. 대전·세종·충청(6.5%포인트↓), 40대(2.6%포인트↓), 진보층(2.3%포인트↓) 등에서는 하락했다.

정의당은 0.4%포인트 오른 2.0%, 기타 정당은 0.7%포인트 상승한 5.0%였다. 무당층은 1.4%포인트 내린 9.8%였다.

정당 지지도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0%다.

이번 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