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마약 복용 의혹 제기됐다…머스크 "사실 아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마약 복용으로 최근 몇 년 새 회사 경영진과 이사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의 마약 사용을 직접 목격했거나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익명의 제보자들을 인용해 머스크가 사적인 파티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인 LSD(리서직산디에틸아마이드)를 비롯해 코카인, 엑스터시, 환각버섯을 종종 복용했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그가 약물 중 특히 케타민을 지속해 복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의 이사진이었던 린다 존슨 라이스가 재임을 노리지 않고 2019년 임기 종료 후 이사회를 떠난 배경에도 머스크의 변덕스러운 행동 외에 약물 복용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면서다.

머스크의 마약 복용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WSJ은 지난해 7월에도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머스크가 우울증 치료나 파티장에서의 유흥을 위해 케타민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8년 9월 머스크는 코미디언 조 로건의 팟캐스트 쇼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마리화나를 받아 한 모금 피우는 모습을 보여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로 인해 머스크는 연방정부 조사와 함께 약물검사를 받아야 했다.

머스크의 변호사인 알렉스 스피로는 WSJ에 "머스크는 스페이스X에서 정기적으로 또는 불시에 약물검사를 했고, 검사를 통과하지 못한 적이 없었다"며 보도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머스크도 이날 자신이 소유한 소셜미디어 엑스(X)에 글을 올려 "로건과의 (마리화나) 한 모금 흡입한 일 이후로 나사(NASA) 요구를 받아들여 3년간 불시 약물검사를 해왔지만, 약물이나 알코올은 미량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머스크가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스페이스X는 현재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나사 우주비행사를 보낼 수 있도록 승인된 유일한 미국 기업이다. 미 국방부도 스페이스X로부터 발사체 구매를 늘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