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외교부 "'전원 탈출' JAL 항공기 화재 관련 한국인 피해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외교부는 2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일본항공(JAL) 소속 항공기가 착륙 직후 화재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공지 문자를 통해 "일본 항공기 화재와 관련해 현재까지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다"며 "현지 공관은 하네다공항에 사건사고 영사를 급파했으며 필요하면 우리 국민에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NHK에 따르면 이날 홋카이도 삿포로 인근 신치토세공항에서 오후 4시쯤 이륙해 오후 5시 47분쯤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JAL 516편은 착륙 직후 활주로를 달리던 중 화재가 발생했다.

일본 하네다 공항 활주로서 일본항공(JAL) 소속 항공기에 오후 5시 50분쯤 불이 났다. 일본 NHK에 따르면 항공기 엔진 부분에서 불이 붙어 소방대원들이 현재 진화 작업 중이다. 사진 NHK 캡처

일본 하네다 공항 활주로서 일본항공(JAL) 소속 항공기에 오후 5시 50분쯤 불이 났다. 일본 NHK에 따르면 항공기 엔진 부분에서 불이 붙어 소방대원들이 현재 진화 작업 중이다. 사진 NHK 캡처

이 항공기에는 승객 367명과 승무원 12명 등 모두 379명이 타고 있었으나, 화재 발생 후 전원 탈출했다.

이 항공기는 활주로에서 일본 해안보안청 소속 항공기(MA722편)와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안보안청 항공기에 탑승했던 6명 중 조종사 1명은 탈출했으나 중상을 입었고, 승무원 5명은 모두 사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