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울~속초 1시간39분이면 간다…동서고속화철도 2027년 개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0년 10월 강원 속초 엑스포 잔디광장에서 열린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착공 기념식. [뉴스1]

2020년 10월 강원 속초 엑스포 잔디광장에서 열린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착공 기념식. [뉴스1]

동서고속화철도 2027년 개통 예정 

서울과 강원도 속초를 연결하는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이 본궤도에 올라 ‘사통팔달 수도권 강원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동서고속화철도는 총 사업비만 2조4377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개발사업으로 2027년 개통되면 서울(용산)에서 속초까지 1시간 39분이면 닿을 수 있다. 경춘선 종착역인 춘천역에서 출발해 화천ㆍ양구ㆍ인제ㆍ백담ㆍ속초까지 총연장 93.7㎞ 구간을 연결한다.

이 사업은 2020년 3월 기본계획 고시 이후 지난해 10월 속초에서 착공했다. 설악산 일대를 관통하는 협의를 마친 데 이어 8공구 가운데 턴키구간(1, 7공구) 부터 공사에 들어갔다. 일반구간 공사에 빨리 착수한다면 2027년까지 개통에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29일 오전 서울역 플랫폼에 중앙선 KTX-이음 열차가 승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29일 오전 서울역 플랫폼에 중앙선 KTX-이음 열차가 승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릉선 KTX 개통 후 이용객 5배 증가 

동서고속화철도 공사가 본격화하자 속초지역은 벌써 들썩이고 있다. 고속열차가 들어서면 시간과 거리 개념이 바뀌기 때문이다. 2004년 4월 세계 다섯 번째로 개통한 고속철도(KTX)는 시속 300㎞로 달리면서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연결했다.

고속열차가 들어서자 장거리 통학과 출퇴근이 가능해졌다. 그동안 멀어서 못 가던 지역이 가까워지자 지역 균형발전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됐다. 대표적인 지역이 강릉이다. 강릉선 KTX 개통 전 하루 열차 이용객은 2200여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현재는 1만1000여명으로 5배나 늘었다.

이에 따라 속초시민은 동서고속화철도 적기 완공과 기념사업 추진을 주도할 (가칭)동서고속철도기념사업회 출범을 추진하고 있다.

2022년 1월 강원 고성군 제진역에서 열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2022년 1월 강원 고성군 제진역에서 열린 동해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착공식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강원도 고속철도망 구축사업 총사업비 10조원 

1일 강원도에 따르면 현재 강원 관련 고속철도망 구축은 춘천∼속초, 강릉∼제진, 여주∼원주, 포항∼삼척, 포항∼동해 등 5개 사업이 추진 중이다. 총사업비만 10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사업으로 이 구간 철도가 모두 완공되면 강원도는 교통 소외지역이란 오명을 벗을 수 있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간 철도공사는 2조7576억원을 들여 강릉~양양~속초~고성 제진역까지 총연장 111.7㎞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단선 전철화하는 것으로 오는 2027년 완공 목표다. 턴키구간을 제외한 일반 4개 구간 공사를 내년 상반기에 시작한다.

이 구간이 개통되면 고속열차 기준(KTX이음, 시속 250㎞)으로 강릉역에서 제진역까지 51분이면 주파할 수 있다. 수서~제진역까지는 2시간 5분 걸린다. 철도를 통한 1일 생활권이 가능해진다. 강릉시 관계자는 “동해 북부선 철도공사가 완공되면 철도교통을 통한 관광이 크게 활성화될 것”이라며 “지역 건설경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역에 KTX 열차들이 정차해 있는 모습. 시속 300㎞로 달리는 KTX는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연결하고 있다. [뉴스1]

서울역에 KTX 열차들이 정차해 있는 모습. 시속 300㎞로 달리는 KTX는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연결하고 있다. [뉴스1]

강원 삼척에서 경북 포항 54분 만에 

삼척∼강릉 고속화 철도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새로 반영된 사업 가운데 가장 먼저 예비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철도는 부산에서 강원 고성을 연결하는 노선 중 삼척∼강릉 고속화 단절 구간 45.8㎞를 연결한다.

여주∼원주 간 철도(22㎞)는 올해 상반기 착공 예정이다.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며 지난해 9월 환경영향평가 협의까지 마쳐 바로 착공이 가능하다. 동해선 전철화 사업과 동해중부선은 내년 1월 동시에 개통될 예정이다. 동해중부선은 포항에서 삼척까지 166.3㎞를 잇는 단선비전철이다. 1단계 구간인 포항~영덕구간은 2018년 1월 26일 개통됐다.

동해선 전철화 사업은 기존 노선인 삼척~동해구간(6.5㎞)과 삼척~포항 간(166.3㎞) 동해중부선 전체 구간을 전철화(총 172.8㎞)하는 것이다. 삼척~영덕~포항구간이 개통되면 삼척에서 포항까지 거리가 54분으로 단축된다.

지난해 8월 19년 만에 이용객 10억명을 돌파한 고속철도 KTX 모습. [뉴스1]

지난해 8월 19년 만에 이용객 10억명을 돌파한 고속철도 KTX 모습. [뉴스1]

수도권 연결 GTX-B 춘천 연장도 큰 관심 

앞으로 예정된 철도망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수도권과 이어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춘천 연장이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GTX-B 연장은 기존 경춘선 선로를 활용해 GTX-B노선 종점을 마석역에서 춘천역까지 55.7㎞ 연장한다. 현재 사전타당성 조사를 통해 경제성은 입증됐다. 이 구간이 연장되면 춘천역에서 서울역까지 환승 없이 55분, 용산역까지는 63분에 이동할 수 있다.

이어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삼척∼강릉 구간(45.8㎞)을 비롯해 경기 용문∼홍천, 원주∼만종, 삼척해변∼동해신항 등 4개 구간 사업도 예정돼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교통난 해소와 국토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런 철도사업은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라며 “관계기관과 지속 협의해 조속히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