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441일 만에 문닫는 선별진료소…코로나 위기단계는 ‘경계’ 유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코로나19 유행의 상징과도 같았던 전국 선별진료소가 31일을 운영을 종료한다. 2020년 1월 20일 팬데믹이 시작된 후 문을 연지 1441일만이다.

선별진료소 운영 종료에 따라 내년부터는 일반 병·의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은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신속항원검사(RAT) 진단비는 50%가 지원된다. 입원 예정 환자와 보호자를 비롯한 건강한 일반인은 3만~5만원의 진단비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선별진료소 운영 종료와 함께 코로나19 지정격리병상 376개소도 해제돼 일반 호흡기 감염병 병상에서 치료가 이뤄진다. 입원 치료비는 중증에 한해 일부 지원되며 백신과 먹는 치료제는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위기단계는 당분간 '경계'로 유지된다. 코로나19 위기단계는 '심각-경계-주의-관심' 단계로 나뉘며, 지난 6월 '심각'에서 현재의 '경계'로 하향됐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를 추가 하향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겨울철을 맞아 인플루엔자(독감),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백일해 등 호흡기 감염병이 동시다발적으로 유행하는 '멀티데믹' 상황을 배경으로 설명한다.

코로나19는 해외에서 확산하고 있는 오미크론 BA.2.86 계열 변이 JN.1의 검출률은 5.8%로 증가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12월 3주차 신규 양성자 수는 4548명으로 양성자 감시로 전환한 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다. 하지만 독감은 표본감시 결과 12월 3주 의사환자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54.1명으로 이번 절기 유행 기준(6.5명) 대비 8.3배에 달하는 등 유행이 지속되고 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올해 영유아 및 소아 연령대를 중심으로 유행하고 있다. 최근 3주간 입원환자 수가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12월 3주차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입원환자는 367명으로 12월 1주차(192명)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겨울철 호흡기감염병 상황에 대해 "12월 겨울방학이 시작되고 연말 및 새해맞이 여행을 계획하는 가정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족이 건강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예방접종과 손씻기, 기침예절 등 호흡기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