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전 2024] 이차전지 소재 분야 진출 위해 2조원 투자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LS그룹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8월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차전지 소재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MOU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S그룹]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지난 8월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차전지 소재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MOU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S그룹]

LS그룹이 이차전지 소재 분야 진출을 위해 2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지주회사인 ㈜LS와 자회사 LS MnM이 올해 본격적으로 전북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와 온산국가산업단지에 이차전지용 소재 생산시설 건립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LS의 주요 회사들은 배터리 소재, 전기차 부품 및 충전 솔루션, 친환경 에너지 등 새로운 사업 기회를 지속해서 발굴·추진하고 있다.

LS전선은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최근 LS전선은 동박 원재료로 구리선 대신 구리 조각을 사용하는 신소재 ‘큐플레이크’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큐플레이크는 동박 제조 과정에서 원재료 가공 공정을 줄여 제조 비용을 대폭 절감하는 효과를 낸다.

LS전선의 자회사인 LS머트리얼즈는 ‘차세대 이차전지’로 불리는 울트라 커패시터(UC)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다. 대형 UC 제품에서 세계 1위의 점유율과 기술 경쟁력을 보유했다. LS머트리얼즈는 UC 외에 알루미늄 소재·부품, LS알스코를 통한 수소연료전지 사업도 육성하고 있다.

LS일렉트릭의 전기차 부품 자회사인 LS이모빌리티솔루션은 중국에 이어 멕시코에 두 번째 생산 기지를 구축하고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