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전방 '열쇠부대' 찾은 尹 "北도발시 즉각 보복, 보고는 나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도발을 당하면 즉각 보복 대응하고, 나중에 보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선조치 후보고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경기 연천군의 최전방 부대인 제5보병사단 ‘열쇠부대’를 찾아 ‘선조치 후보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북한 도발에 대한 빈틈없는 대응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장병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은 헌법에 선제 핵 사용을 명시한 세계 유일한 나라”라며 “정치적 목적에 따라 언제든지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 도발 의지를 즉각 현장에서 단호하게 분쇄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은 여러분이 강력한 힘과 결기로 안전하게 지켜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며 “만반의 대비 태세를 보면 걱정할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경기도 연천군 중부 전선 육군 제5보병사단 열쇠전망대를 방문해 병사생활관에서 장병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경기도 연천군 중부 전선 육군 제5보병사단 열쇠전망대를 방문해 병사생활관에서 장병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대비태세만큼이나 장병의 복지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장병들이 군 복무를 자랑스럽게 여기도록 최선의 지원을 할 것”이라며 봉급 인상과 당직 근무비 인상, 전방에 복무하는 초급 간부의 수당 인상 등도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경기도 연천군 중부 전선 육군 제5보병사단 열쇠전망대를 방문해 식당에서 오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경기도 연천군 중부 전선 육군 제5보병사단 열쇠전망대를 방문해 식당에서 오찬을 함께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부대 격려 발언 뒤 부대 현황을 보고받고 중대관측소(OP)를 찾아 초급간부 간담회를 진행했다. 병사 생활관을 찾아 장병들과 셀카도 함께 찍고, 이후 병영식당에서 장병과 점심 식사를 함께한 뒤 사단 복지회관에서 군 간부 및 가족들 20여명과 또 한차례 간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초급간부 간담회에선 “직업군인을 택한 여러분의 선택이 후회되지 않도록 잘 지원할 것”이라며 “첨단 무기도 중요하지만, 장병 한 사람 한 사람에 대한 교육, 훈련, 후생, 복지가 군 전력에 더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경기도 연천군 중부 전선 육군 제5보병사단 열쇠전망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연말연시를 맞아 28일 경기도 연천군 중부 전선 육군 제5보병사단 열쇠전망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이어진 오찬에서도 윤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금년 한 해를 여러분 덕분에 편안하게 잘 보냈다”며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기 위해서 온 것은 여러분에게 고맙다는 얘기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대원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오찬 메뉴로는 닭강정과 너비아니 구이, 순두부 해물 찌개 등이 나왔다. 오찬에 함께한 5중대장 남연택 대위는 윤 대통령에게 ‘열쇠 전망대’의 사계절을 담은 그림을 선물했고, 윤 대통령은 “여러분을 잊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그림을 집무실에 두겠다”고 말해 장병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군 가족과의 간담회에선 “군 가족이 행복하게 지내야 국방이 더욱 든든해진다”며 “여러분의 고충을 함께 느끼고 있다. 조목조목 최선을 다해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날 부대 방문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 박안수 육군참모총장,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인성환 안보실 2차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이 동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