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1300억 횡령 ‘라임 사태 주범’ 김봉현 징역 30년 확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해 9월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정을 나서는 모습. 뉴스1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해 9월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정을 나서는 모습. 뉴스1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49)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징역 30년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28일 특정경제범죄법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에게 징역 30년과 769억원 추징 명령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상고 기각으로 확정했다.

김 전 회장은 2018년 10월~2020년 3월 수원여객 자금 241억원과 라임자산운용이 투자한 스타모빌리티 자금 약 400억원, 재향군인상조회 보유자산 377억원 등 1000억원이 넘는 돈을 빼돌리고 정치권과 검찰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아 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