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한동훈 '공천 학살' 위한 특임 비대위원장…세게 비울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탈당과 신당 창당을 선언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탈당과 신당 창당을 선언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을 탈당한 이준석 전 대표는 27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장을 비우기 위한 특임 비대위원장”이라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장관 중에도 특임장관이 있다. 딱 한 가지만 하도록 임명된 장관”이라며 “총체적으로 선거 전략이 없다”고 주장했다.

‘장‘이 현역 의원을 비우는 ‘공천 학살’을 뜻하는지 진행자가 묻자 이 전 대표는 “새로운 음식을 넣기 위해 장을 비우는 과정”이라며 “세게 비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멀쩡하던 사람들도 계속 설사약을 먹이면 싼다. 그것과 비슷하게 갈 것”이라며 한 위원장이 소위 공천 물갈이를 하기 위해 당에 왔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처음 왔을 때 ‘윤석열 대통령과 차별화를 어떻게 하겠나’라 물었더니 ‘나라님을 어떻게’ 하면서 이상했다”며 “아니나 다를까 (한 위원장도) 오자마자 ‘중진 불출마하라’며 영남 중진들 싸잡아서 욕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와서 불출마 플러스 예를 들어 ‘불체포특권 포기하라’는 게 대단한 정치 혁신이라는 건가”라고 비꼬았다.

이 전 대표는 특히 한 위원장이 이른바 ‘세대 포위론’을 부정했다며 “한 위원장이 왜 지금 이준석과 차별하려고 하나. 한 위원장은 지금 당을 살리기 위해 윤 대통령 행보와 차별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유일한 선거 승리 방정식이었던 세대 포위론 같은 것을 차별한다”며 “(보수 정당에서) 박근혜 이후 10년 동안 유일하게 전국 단위 선거에서 이긴 사람이 김종인-이준석 조합이다. 이 팀의 모든 것을 부정하고 새로운 방식을 창출해 선거를 치를 것인지가 모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천관리위원장은 더한 사람이 올 것이다. 한 위원장을 대통령께서 아낀다면 역할 부여는 아마 ‘옥새 들고 나르지 않을 정도’까지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관위원장에는 검사 출신이 아닌 “(공천에 대한 이야기가) 안 새어나갈 사람(이 올 것)”이라고 봤다.

탈당 기자회견에서 ‘비선은 있고 비전은 없는 대한민국을 다시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DJ(김대중), YS(김영삼)는 아들, 노무현·이명박 두 분은 형님 관리를 못 해서 무너졌다”며 “그런 일이 절대 없을 거라고 생각했던 박근혜 대통령은 피 한 방울 안 섞인 사람 때문에 무너졌는데, 윤 대통령도 비슷한 상황으로 가는 게 아닐까 두렵다”고 했다.

다만 “제가 당에서 알고 있던 것들을 밖에 나와 당을 공격하는 무기로 쓰지는 않을 것이라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