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퇴근하니 반갑다고 현관까지 나온다…LG 가사도우미 로봇 공개

중앙일보

입력

LG전자, ‘스마트홈 AI 에이전트’ 첫 공개. 사진 LG전자

LG전자, ‘스마트홈 AI 에이전트’ 첫 공개. 사진 LG전자

퇴근하고 돌아오면 반려동물처럼 현관 앞으로 마중 나와 반갑게 반겨주는 ‘반려가전’이 등장할 전망이다. 인공지능(AI)이 탑재된 이 가정용 로봇, ‘스마트홈 AI 에이전트’는 고도화된 로봇 및 AI 기술로 만능 가사생활도우미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LG전자는 생활가전 사업의 목표인 ‘가사 해방을 통한 삶의 가치 제고’ 실현을 가속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정보기술)·가전 박람회 ‘CES 2024’에서 스마트홈 AI 에이전트를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두 다리에 달린 바퀴와 자율 주행 기술로 집안 곳곳을 자유롭게 이동하고 음성·음향·이미지 인식 등을 접목한 멀티모달(Multi Modal) 센싱과 첨단 인공지능 프로세스를 토대로 사용자의 상황과 상태를 정교하게 인지하고 능동적으로 소통한다.

스스로 이동할 수 있는 미래형 스마트홈 허브로, 제품에 탑재된 카메라, 스피커, 다양한 홈 모니터링 센서는 집안 곳곳의 실시간 환경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전 제어에 도움을 준다.

LG전자, ‘스마트홈 AI 에이전트’ 첫 공개. 사진 LG전자

LG전자, ‘스마트홈 AI 에이전트’ 첫 공개. 사진 LG전자

고객은 집 밖에서 원격으로 반려동물을 모니터링하며 특정 공간에만 조명을 켜거나 에어컨을 가동할 수 있다. 또 불필요하게 동작하는 가전을 제어하고 외부침입 등 이상상황이 발생했다는 정보를 스마트폰 알람으로 받을 수 있다.

고객이 외출에서 돌아오면 반려동물처럼 현관 앞으로 마중 나와 반갑게 반겨주고, 고객의 목소리나 표정으로 감정을 파악해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추천·재생하며 교감할 수도 있다.

또 교통, 날씨, 일정은 물론 LG 씽큐 앱과 연동해 복약시간도 알려준다.

LG전자는 기존의 스마트홈 허브보다 훨씬 능동적으로 동작하는 스마트홈 AI 에이전트를 통해 가사 해방을 앞당길 뿐만 아니라 반려가전으로 고객과 교감하며 삶의 질을 향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스마트홈 AI 에이전트는 LG전자가 가사 해방을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혁신 기술을 통해 낳은 결과물”이라며 “고객이 더 스마트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게 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