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론' 꺼낸 한동훈에…이재명 "與는 野 감시하는 게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7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직접 언급하며 "여당은 야당을 견제하고 야당을 감시하는 게 아니라 국정운영을 책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권을 견제하는 것은, 감시하는 것은 야당 몫"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지난 26일 한 비대위원장이 취임 기자회견에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지적하며 '86'(1980년대 학번, 1960년대생 운동권) 그룹을 특권 정치세력으로 규정하며 '청산론'을 강조한 것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국민은 정쟁에만 몰두해온 여당에 국정 운영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며 "여당이 집권당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정부와 대통령실, 여당은 김건희 여사 특검 수용 불가 의견을 모았다고 한다"며 "당 대표 권한대행, 국무총리, 비서실장, 대통령실 정책수석, 원내대변인 모두가 혼연일체가 되어 대통령 부부 심기 보전에 앞장선 모습, 보기 씁쓸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많이 듣던 말 아닌가. 여당이 하던 말"이라며 "민주당은 국회의 정해진 법과 원칙에 따라 내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을 의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에 "검찰의 고발 사주에 이은 류희림 방심위원장(방송통신심의위원장)의 민원 사주. 이 정권은 사주가 팔자인가"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류 위원장이 가족과 지인을 동원해 뉴스타파 '김만배-신학림 허위 인터뷰' 보도 등에 대해 방심위에 가짜뉴스 민원을 넣도록 했다는 의혹을 지적한 것이다. 글에서 '검찰의 고발 사주'는 2020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당시 여당이던 민주당 의원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일컫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