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누가 공격하는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32강전〉 ○ 신진서 9단 ● 왕싱하오 9단

장면 8

장면 8

장면⑧=묘하다. 신진서가 백△로 준동하자 왕싱하오는 멀리 흑1에서 5로 둔다. 흑이 이렇게 딴전을 피우는 것은 백△쪽에 대한 직접 공격이 어렵다는 증거다. 더 묘한 것은 백이다. 이쯤 되면 상변부터 살려야 할 텐데 태연히 6에 붙이고 있다. 싸우자는 건가? 미생마 근처에서 싸우지말라는 기훈이 있다. 바둑도 유리하다. 한데 신진서는 최강으로 두었고 이수는 놀랍게도 AI의 블루 스폿이었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먼저 실전부터 보자. 흑1 차단은 당연한데 여기서 백은 2, 4로 끼워 잇고 6으로 끊어 흑의 단점을 공략한다. 의문이 구름처럼 일어난다. 지금 누가 누구를 공격하는가. 현재 위험한 쪽은 누구인가. 수읽기는 아득하다. 백8로 붙이자 윤곽이 살짝 드러나고는 있지만 흑백의 생(生)과 사(死)는 아직 깜깜한 어둠 속에 있다.

변화도

변화도

◆변화도=흑에겐 1쪽으로 잇는 수도 있었다. 백은 물론 2로 끊는다. 흑3으로 이어서 수상전인데 필연의 수순을 거쳐 12로 막으면 이 수상전은 백이 이긴다. 백은 포위되고 흑은 열려있는데 왜 백이 이길까. 백A가 선수인 탓이다. A가 선수면 B의 탈출이 있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