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中 거부한 '일본산 가리비'…日 "한국에 370억원어치 팔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 정부가 지난 8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해양 방류로 중국 수출길이 막히자 가리비의 새로운 수출 시장으로 한국과 유럽연합(EU)을 지목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지난 5월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시민들과 급식 관련 업체 관계자 등이 참관한 가운데 식약처 직원들이 일본산 활가리비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월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시민들과 급식 관련 업체 관계자 등이 참관한 가운데 식약처 직원들이 일본산 활가리비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이날 농림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한 각료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아 실행 전략을 개정했다.

앞서 중국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응해 8월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일본 농림수산성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일본의 가리비 수출액 약 910억엔 중 중국 수출은 약 467억엔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한때 일본 수산물의 최대 수입국이었던 중국이 수입을 전면 중단하면서 일본은 가리비 2025년 수출 목표를 656억엔(약 6000억원)으로 유지하되 국가·지역별 목표를 새로 만들었다.

먼저 한국에는 총수출액의 6.3%에 해당하는 41억엔(약 375억원)어치를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U에는 45억엔, 태국에는 24억엔, 베트남에는 5억엔어치를 각각 수출하기로 했다.

한국은 2013년 9월부터 후쿠시마 등 8개 현에서 잡힌 수산물에 대해서만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정부는 일본 수산물 수입과 관련해 철저한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만한 요소가 없다는 입장이다.

박구연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은 최근 일본에서 발생한 정어리·고등어떼 집단 폐사 이후 후쿠시마 오염수 논란이 다시금 떠오르자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수산물과 해수에 대한 방사능 모니터링 결과에서 폐사가 발생한 날짜(7일)에 가장 근접한 한 4~5일 기준,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지에서는 과거 사례 등에 비춰 저수온이나 산소 부족 등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최근 수산물 소비나 어민 피해 부분이 국내에서 더는 확산하지 않고 일부 노량진수산시장 같은 경우 오히려 매출이 올라가는 등 큰 우려 사항이 없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