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VIP 꽉 잡은 신세계 강남점, 연매출 3조원 돌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국내 첫 ‘연 매출 3조원 백화점’이 탄생했다. 고금리·고물가에 따른 소비 침체에도 꺾이지 않은 VIP 소비자들의 명품 수요 영향이 컸다.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의 올해 매출이 3조원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2019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2조원 매출을 올린 지 4년 만에 다시 3조원 돌파 기록을 세웠다. 1초에 23만원씩 판매한 셈이며, 영업 면적 3.3㎡(평)당 매출은 1억800만원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백화점 단일 점포 3조원은 영국 해러즈 런던, 일본 이세탄 신주쿠점에 이은 전 세계 세 번째 기록”이라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매출 성장의 핵심은 VIP였다. 신세계 강남점의 매출 3조원 중 절반(49.9%)이 연간 800만원 이상 쓰는 VIP에서 나왔다. 신세계 다른 점포의 평균 VIP 매출 기여도(35.3%)보다 훨씬 높다. 에르메스(4개), 루이비통(3개), 샤넬(4개), 구찌(6개), 디올(4개) 등 명품 브랜드가 강남점 한 곳에만 패션·주얼리·뷰티 등 카테고리별로 여러 매장을 두고 VIP를 끌어모은 효과다. 서초 반포·강남 개포 등 신규 아파트 입주 시점에 1억2000만 원짜리 ‘해스텐스’ 침대, 4000만원이 넘는 ‘LG전자 시그니처 8K TV’ 같은 고가의 가구·가전도 속속 팔려 나갔다. 강남점은 100명에 달하는 VIP 서비스 전담 인력을 두고, 등급별로 VIP 라운지도 운영 중이다.

20·30대로 고객층을 넓힌 것도 주효했다. 영패션 브랜드를 대거 들였고, K팝 그룹 세븐틴과 ‘헬로키티’ 팝업 스토어도 열었다. 구매 고객 중 30대 이하가 40%, 20대는 10%로 올해 신규 고객 매출의 절반이 20·30대에서 나왔다. 고속버스터미널과 서울 지하철 3, 7, 9호선이 인접해 있어 서울 이외 지역의 고객 매출이 전체의 50.3%를 차지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