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나보다 잘먹네" 분통…유영철·강호순 구치소 식단 뭐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유영철 현장검증. 중앙포토

유영철 현장검증. 중앙포토

희대의 연쇄살인마 유영철·강호순 등이 수감된 서울구치소의 12월 식단표가 공개된 뒤 일부 메뉴가 논란의 대상이 됐다.

최근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23년 12월 서울구치소 식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식단표는 지난 4일 법무부 교정본부 홈페이지에 게재된 것이다.

서울구치소 12월 식단.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서울구치소 12월 식단.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에 따르면 식사는 아침·점심·저녁 하루 세 번 배식한다. 아침은 사골곰탕, 소고기미역국, 소고기 해장국, 소고기채소죽, 닭볶음탕, 닭갈비 등 식사 메뉴가 제공된다. 또는 모닝빵과 샐러드, 시리얼 등 가벼운 한 끼도 나오고 있다.

배추김치는 국내산이며 단가 변동 시 물량으로 조절하고 있다는 안내 문구도 있었다.

해당 구치소는 지난 9월 부녀자 등 21명을 연쇄 살인해 사형을 선고받고 미집행 상태인 유영철이 이감된 곳이다. 또 강호순·정두영 등 다른 연쇄 살인범 미집행 사형수들이 수용돼 생활하고 있다.

서울구치소 식단표를 본 네티즌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이들은 “나는 교도소보다 못 먹고 살고 있었다”, “이 정도면 군대 밥보다 좋은 거 아니냐”, “구치소든 교도소든 식권으로 팔아서 노역해서 먹게 해라”, “악질범죄자들에게 세금낭비 막대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화제가 됐던 서울의 한 경찰서 구내식당 아침 식단보다 좋아보인다는 의견도 있었다.

앞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공개됐던 해당 경찰서 구내식당 식단은 5000원을 내고 먹는 것임에도 부실한 메뉴 구성으로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