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제 쏜 건 ICBM 화성-18형…강력한 경고성 대응조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8형'. 뉴스1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8형'. 뉴스1

북한이 18일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발사훈련을 알리며 강력한 경고성 대응조치라고 19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노골적이고 위험천만하게 극대화되고 있는 엄중한 정세에 대처하여 조선노동당중앙군사위원회는 강력한 경고성 대응조치를 취할데 대하여 명령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ICBM은 최대 정점 고도 6518.2㎞까지 상승하며 1002.3㎞를 4415초(73분58초)간 비행해 동해 공해상 목표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방송은 전했다.

발사 현장을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커다란 만족을 표하며 "이번 훈련성과는 우리 국가 무력을 보유한 가공할 공격력과 절대적인 핵전쟁 억제력의 실상과 신뢰성에 대한 실천적인 과시"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또 "적들이 계속 잘못된 선택을 이어갈 때에는 분명코 보다 진화되고 보다 위협적인 방식을 택하여 더더욱 공세적인 행동으로 강력하게 맞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앙방송은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핵전략무력을 가속적으로 강화발전시켜나가는 데서 나서는 중대한 몇 가지 과업들을 새롭게 제시했다고 방송은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오전 8시 24분께 평양 근교에서 ICBM 1발을 발사한 바 있다. 또 지난 17일 밤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한국, ICBM은 미국을 겨냥한 위협으로 풀이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